최종편집일: 2020.11.26 목 15:09
> 뉴스 > 자치행정 > 경북뉴스
     
김관용 도지사, 광역자치단체장 최초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 방문
2014년 06월 23일 (월) 16:30:06 경북도 webmaster@dgn.or.kr
   
- 호국현장에서 안보의 답을 찾는다 -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6‧25전쟁일을 이틀 앞두고 칠곡군 동명면 남원리 소재 서산(西山, 487고지)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김 시사의 유해발굴현장 방문은 광역자치단체장으로는 처음 있는 일로, 백선기 칠곡군수와 김해석 50사단장을 비롯한 JC회장단, 대구경북 소재 대학교 총학생회장단 및 대학생 등 50여명이 동참했다.

김관용 도지사의 방문은 6‧25전쟁 이후 오랜 휴전에 전쟁을 겪지 못한 전후세대의 희미해져가는 안보의식을 우려해 역사의 현장을 직접 확인함으로써 자유‧평화의 소중함을 느끼고 올바른 국가관과 안보관을 확립해 경북이 국난극복의 자랑스런 역사를 앞장서 지켜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무더운 날씨와 매우 가파른 지형으로 거친 호흡과 비지땀을 흘리면서 1시간 30분 가량을 오른 끝에 도착한 487고지 현장에서 김관용 도지사는 먼저 영현에 헌화‧묵념하고 유해발굴에도 직접 참가했으며, 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5837부대 2대대와 국군유해발굴감식단 장병들을 격려했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은 호국용사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나라의 소중함을 가슴 깊이 느끼고 다시는 이 땅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민족의 자랑스런 역사를 만들어 온 경북의 혼과 정체성을 대한민국의 정신으로 승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해발굴에 동참한 청년 및 대학생들에게“호국영령이 남기신 고귀한 희생의 가치를 잊지 않기 위해 전후세대들은 각자 맡은 바 소임을 다해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강조하고, 장병들에게는“한과 슬픔 속에서 평생을 살고 있는 유가족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수 있도록 유해발굴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칠곡군 지역은 6‧25전쟁 당시 최대의 격전을 치렀으며, 다부동전투‧왜관전투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희생해가며 낙동강방어선을 지켜 전세를 역전시킴으로써 풍전등화의 위기에 있던 대한민국을 구한 호국의 메카다.
경북도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