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15 금 18:15
> 뉴스 > 뉴스 > 독도
     
세계적 환경운동가‘조너선 리’(14세) 추석 맞아 독도 방문
경북도, 울릉도,독도 녹색섬 홍보대사로 위촉
2011년 09월 13일 (화) 19:19:02 DGN webmaster@dgn.or.kr
□ 경상북도는 14일 10시30분 도지사실에서 미국에서 환경운동가로 활동중인 한국계 미국인 “조너선 리”Jonathan Lee(한국명 이승민, 14세)를 울릉도․독도 녹색섬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 이번에 울릉도․독도 녹색섬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조너선 리‘는 진성이씨(퇴계이황) 가문의 후손으로써 안동을 방문해 도산서원과 하회마을을 견학하는 등 자신의 뿌리에 대해 공부하고 독도와 울릉도에 관심을 갖고 그 곳의 환경과 생태를 답사할 예정이다.

○ 한편, ‘조너선 리’는 10살이 되던 해부터 인터넷 환경만화 ’고그린맨(Go Green Man)'이라는 친환경 슈퍼 히어로의 이야기를 만들어 인터넷을 통해 세계가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면서 유명해졌다.

□ 이번에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조너선 리’는 9.14일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로부터 홍보대사 위촉장을 받고 면담을 한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독도전시관을 방문하는 한편, 9.15일부터 9.17일까지 울릉도․독도를 방문할 예정으로 있으며,

○ 울릉도 초등학교를 방문해서는 자신이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환경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창설한 단체인 세계청소년환경연대(ICEY, International Cooperation of Environmental Youth / www.iceyhope.org)의 회원들을 모집하여 독도․울릉도 청소년 환경 지킴이로 함께 활동할 예정이다.
○ 한편, ‘조너선 리’는 미국 오바마 대통령과 호주 케나다 수상으로부터 이미 자신의 활동에 국제적 지지를 받고 활동하고 있고, 미 의사당에서 직접 소개될 정도로 미국 상하원(후원인원 34명)에서 국제적 청소년 환경 운동가로 인정받고 있으며,

○ 특히, 작년 8월에는 북한을 방문해 DMZ를 어린이 평화숲으로 만들자고 제안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 이번 ‘조너선 리’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로서 전 세계 언론매체에 경상북도 녹색섬 울릉도․독도를 홍보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상북도의 각종 환경관련 행사 유치 및 개최뿐만 아니라 울릉도․독도 홍보물 제작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 한편, ‘조너선 리’는 독도 방문에 앞서 독도에 대해 공부하던 중 독도의 바다사자가 멸종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 아파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바다사자가 다시 돌아오게 되었으면 한다는 마음을 피력했다.

□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청소년 환경교육프로그램” 운영, “그린리더 양성” 등 경북도내 어린이․청소년들에게 환경을 지키고 보존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시함으로써 환경보존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호소함과 동시에 실천적 교육을 강화해 나갈 것이며

○ ‘조나선 리’의 울릉도․독도 녹색섬 홍보대사 위촉을 계기로 울릉도․독도의 국제 홍보와 함께 경상북도의 독도 수호의지도 함께 전 세계에 보여줌으로써 경북도가 직접 국제무대에 나아가서 주도적이고 능동적으로 독도 영토수호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