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11.24 화 16:55
> 뉴스 > 뉴스 > 국회
     
경북, 가축분뇨 해양투기량 전국 2위, 처리시설은 6위-강석호 의원 지적
2011년 06월 14일 (화) 16:58:49 윤기복 기자 webmaster@dgn.or.kr
*강석호의원 14일 국회 농식품위 업무보고 질의, 공동자원화사업 포기 전국최다
*배출량 고령군(1위)>영천시>군위군>의성군 순, 내년 전국 87만t 전면배출금지

가축분뇨의 전면적인 해양투기 금지를 앞둔 가운데 경북도의 배출 및 처리 시설 실태가 전국에서 최악의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강석호의원(한나라당, 영양․영덕․봉화․울진)은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에 대한 정부 업무보고에서 내년 전면 배출 금지를 앞둔 가축분뇨의 처리 실태와 대책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강의원이 이날 회의에서 정부로부터 보고받은 자료에 따르면 6월 현재 전국 99개 시군의 가축분뇨가 해양투기되고 있으며 연간 1만t 이상 투기하는 31개 시군이 전체물량의 86%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2010년 경북(315,558t)은 해양배출량에서 경남(485,870t)에 2번째 많은 규모로 나타났으며 도내에서는 고령군(68,591t)이 가장 많았고 영천시(55,560t), 군위군(38,859t), 의성군(28,874t)의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은 하지만 공동자원화시설과 액비유통시설, 경축자원센터, 공공처리장 등 가축분뇨처리시설 수는 전국 9개 광역단체 가운데 6번째(33개)로 나타나 2번째(45개)인 경남은 물론 전국 평균과 큰 차이를 보였다.

경북은 특히 공동자원화 사업자 선정 후 포기 건수에서도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동안 사업을 철회한 모두 8곳 가운데 5곳<상주, 경주, 경산, 영천(2곳)>에 이르는 등 열악한 처리 실태를 반영하고 있다.

강의원에 따르면 사업 포기의 주요 사유는 사료값 상승에 따른 시설사업 참여 농가 경양악화(‘08), 주변 반대 민원 및 사업 예정부지 내 기반시설 미비(’09), 구제역 발생과 매몰로 인한 시설투자 부담(‘10)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석호의원은 “올해 감축하기로 한 20만t에 이어 당장 내년부터 87만t 전량이 해양투기금지됨으로써 경북은 심각한 가축분뇨 처리난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정부가 지자체, 생산자단체 등과 협의해 대책 수립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기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