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2.5.26 목 17:24
> 뉴스 > 자치행정 > 대구소식
     
‘시민중심!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비전 선포
2021년 12월 14일 (화) 15:28:17 대구시 webmaster@dgn.or.kr
   
▲ 사진 : 대구시 제공

▸ ‘탄소중립 시민협의체’가 논의와 연구용역으로 ‘대구 2050 탄소중립 전략’ 기본틀 마련 발표

▸ 시민이 만든 비전과 8대 분야 8G (Green)주요 전략 발표

대구시는 ‘대구시 2050 탄소중립 전략 시민보고회’를 12월 14일(화) 오후 2시 엑스코 그랜드볼룸B홀에서 개최했다.

본 시민보고회는 시민과 지역 사회가 중심이 돼 탄소중립 비전과 전략을 만들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탄소중립 시민협의체’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지난 6월 4일 발족했으며, 기후환경, 경제산업, 에너지전환, 녹색교통 등 8대 분과 4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두 차례의 전체 회의와 8대 분야별 16회의 분과회의, 전문가 토론을 통해 대구의 탄소중립 비전을 설정하고 이행 전략을 제안하고 마련해 왔다.

이번 보고회를 통해 제시된 대구시의 탄소중립 비전은 ‘시민중심!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이다. 시민과 지역 사회가 주도해 탄소중립 전략을 설계하고 이를 실행해 대구시가 탄소중립 선도도시의 위상을 갖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탄소중립 비전과 함께 발표된 8대 분야의 8G(Green) 주요 전략은

▲탄소중립 녹색성장 특화(Green Growth) ▲탄소중립 생활문화확산(Green Lifestyle) ▲지속가능 자원 선순환(Green Cycle) ▲그린숲 저탄소Net 조성(Green Forest & Farm) ▲탄소중립사회로의 혁신(Green Innovation) ▲그린에너지 전환(Green Energy) ▲그린모빌리티 구축(Green Mobility) ▲탄소중립 그린시티 조성(Green City)으로 정했다.

탄소중립 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는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943만톤 대비 45% 감축, 2040년까지는 70% 감축을 달성하고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대구시는 그간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 2011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후변화대응 계획을 수립해 이행해 왔으며, 법정 수립 의무가 없음에도 작년에는 ‘대구시 2030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자체 수립해 이행해 오고 있다.

실질적 온실가스 감축과 관리의 사례로 쓰레기 매립장에서 대기 중으로 버려지는 메탄가스를 포집해 에너지로 활용하는 사업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획득하고,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운영을 통해 지금까지 440억원의 세입을 창출하는 사업은 널리 인정받고 있다.

또한 공공기관의 에너지 절약, 온실가스 감축을 평가하는 공공부문 목표관리제에서 4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고, 기후변화적응 부문의 정부합동평가에서도 5년째 전국 상위권을 유지해오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탄소중립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인류 생존을 위한 필수이자 불가피한 도전이다”며, “시대의 도전에 응답해 혁신을 이루는 대구 시민의 전통과 역량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