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2.1.20 목 19:32
> 뉴스 > 뉴스 > 국회
     
홍석준 의원,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을 위한 법안 발의
2021년 11월 12일 (금) 14:08:31 DGN webmaster@dgn.or.kr

- 치의학연구개발 및 치과산업, 미래 신성장동력 분야로 급성장
- 글로벌 치과산업 시장 선점을 위한 원천기술 개발 등 총괄 국가 연구기관 설립 필요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11월 12일,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을 위한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최근 소득증대와 기대수명 연장에 따른 의료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고, 의료 연관 산업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로 인한 구강질환 증가와 치과 치료 수요 급증에 따라 치의학 연구개발 및 치과의료 관련 산업이 미래 신성장동력 분야로 새롭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치과산업 시장 선점을 위한 세계 각국의 치열한 기술개발 경쟁이 이루어지고 있고, 이에 대비한 치과산업 경쟁력 강화 정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치의학 및 치의과학 R&D 투자는 보건의료 전체의 약 2.3%로 399억원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전 세계 치과기기 및 용품 시장은 2016년 약 30조 원 규모에서 연 평균 2조 원씩 성장해 2019년 기준 36조 원에 달하는 수준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치과의료기기 수출액도 2017년 3억 5,578만 달러, 2018년 3억 8,322만 달러, 2019년 4억 7,305만 달러로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2020년에는 4억 4,901만 달러로 감소하며 성장세가 주춤하고 있다.

이에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급속히 부상하고 있는 치의학 및 치기공 산업을 활용한 국가 차원의 경제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치아재생 기술을 비롯한 치의학 원천기술 개발 분야와 산업으로서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치기공 분야 등을 아우를 수 있는 치의학·치과의료기기산업 융합 중추연구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외국의 경우 미국의 국립악안면연구소(NIDCR) 및 캐나다, 싱가포르, 노르웨이, 독일 등에서 치의학 관련 국가 연구기관이 운영되고 있다.

홍석준 의원이 대표발의 한 법안은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을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설립하도록 하고 있다.

홍석준 의원은 "치의학 원천기술 개발과 치과의료기기 산업 육성은 물론 첨단 치과의료서비스 개발까지 총괄하는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을 통해 치의학 및 치과산업에 대한 신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 연구성과의 사업화 촉진 및 치의학 의료인프라 강화를 통해 의료 선도국가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고, 치과의료 관련 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입법취지를 밝혔다.

그리고 “대구는 첨단의료복합단지 등 치과의료산업 관련 인프라가 풍부하고 치과대학 및 치과병원 등 우수한 연구기반을 보유하고 있어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의 최적지”라면서 “대학 및 연구단지와 공동 연구수행은 물론 지역내 치과병원과 연계를 통한 의료관광 활성화, 첨단치과의료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