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2.3 금 12:03
> 뉴스 > 뉴스 > 국회
     
홍석준 의원,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 산업 붕괴에 이어 해외 원전 수주까지 악영향!
2021년 10월 21일 (목) 14:24:42 DGN webmaster@dgn.or.kr
문재인 정부 원전 관련 수주액 140억 불과 … 국내 원전 건설 백지화에 해외 원전 수주 실적 저조로 약 200만개 이르는 원전 부품 밸류체인 뿌리부터 무너지고 있어

“국내 원전 생태계 붕괴 막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은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국내 원전 산업 붕괴에 이어 해외 원전 수주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가속화하고 있는 원전 생태계 붕괴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러시아는 15개 프로젝트 36기, 중국은 7개 프로젝트 12기를 수주하며 전 세계 원전 시장을 압도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2009년 UAE 원전 수주 이후 실적이 전무한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한수원의 원전 관련 수주 금액은 불과 140억으로 초라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홍 의원은 “향후 국내 원전 건립 계획도 전무하고, 저조한 해외 원전 수주 실적으로 인해 중소 원전기업을 포함 약 200만개에 이르는 원전 부품 밸류체인이 뿌리부터 무너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전하며, “SMR을 비롯해 차세대 원전 개발이 이루어지기 전에 이미 계획되어 있는 신한울 3, 4호기 공사를 시급히 재개해 중간 교량 형태로 시간을 벌어주며 국내 원전 기업에게 숨통을 트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정부 정책이나 전력 수급을 떠나서 원자력 생태계를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재개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