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2.3 금 13:40
> 뉴스 > 뉴스 > 국회
     
김상훈 의원, 외국인이 산 대구 아파트 최고가는 13.9억 월성 e편한세상(182.9㎡)
2021년 10월 11일 (월) 19:26:33 DGN webmaster@dgn.or.kr
래미안웰리스트(8.75억), 수성태영데시앙(8억) 순, 모두 미국인 매수
중국인 최고가는 달성군 대실역e편한세상 5.98억원(139.2㎡)

 2018년 이후 외국인이 사들인 대구 아파트 중 최고가 단지는 달서구 월성동의 월성 e편한세상으로 13억 9천만원에 달했다.

 11일 한국부동산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2018~2021.8월간 대구 아파트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외국인이 산 최고가 아파트는, 올해 2월 미국인이 매수한 달서구 월성동의 월성 편한세상으로 13억 9천만원(182.9㎡)이었다.

 다음으로, △남구 봉덕동의 래미안웰리스트 8억 7천 5백만원(165.8㎡), △수성구 수성동의 수성태영데시앙 8억원(114.2㎡), △수성구 두산동의 대우트럼프월드수성 7억 2천만원(114.4㎡), △남구 봉덕동의 강변효성백년가약 6억 7천 8백만원(140.4㎡) 순이었다. 이들은 모두 미국인이었다.

 한편 중국인이 매입한 아파트 중 최고가는 △달성군 다사읍의 대실역 e편한세상으로 작년 9월에 5억 9천 8백만원(139.2㎡)에 거래됐다. 다음으로 △북구 매천동의 한신더휴웨스턴팰리스 5억 3천만원(84.9㎡), △달성군 다사읍의 죽곡한신휴플러스 5억 2천만원(74.9㎡)이 뒤를 이었다.

 김상훈 의원은“文정부 들어 투기를 잡겠다며 대출을 줄이는 사이, 여기서 자유로운 일부 외국인들은 지역 부동산을 쇼핑하듯 사들이고 있다”라고 지적하고,“외국인의 투기성 매매는 집값상승을 자극하는 주요요인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한 정책적 방안의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