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2.4 토 15:48
> 뉴스 > 뉴스 > 국회
     
김승수 의원“현대미술관, 10,624점 중 1,330점 진품보증서 無 ”
2021년 10월 07일 (목) 10:31:22 DGN webmaster@dgn.or.kr
- 일반인으로부터 구매한 이중섭, 김환기, 백남기 작품도 다수
- 윤범모 관장의 위작 전수조사했다는 국감 답변도 위증으로 드러나
- 향후 건립될 이건희미술관 맡아 운영할 능력되는지 의문

국립현대미술관이 2018년 이성자 화백의 위작을 소장해 망신을 당하고도 여전히 10,624점 작품 가운데 1,300여점에 대한 진품보증서를 갖고 있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 문체위 간사)이 국립현대미술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립현대미술관은 현재 소장하고 있는 10,624점 가운데 회화 833점 등 총 1,330점에 대해 진품보증서를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8년 소장하고 있던 이성자 화백의 그림 ‘숨겨진 나무의 기억들’이 위작으로 드러나면서, 소장작품 전반에 대해 진품여부를 확인하고, 작품수집 규정을 정비하겠다고 약속했지만 3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혀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이는 미술작품의 작가 사망 등 진품보증서를 확보할 수 없는 특별한 경우를 인정하더라도, 작품감정보증서(혹은 작가확인서)가 없다는 것은 엄밀히 말해 진품인지 위작인지 알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특히 이 작품 가운데는 이중섭, 김환기, 백남준 작가의 작품도 35점이나 포함되어 있어 만약 위작 시비에 휘말릴 경우 엄청난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 윤범모 관장은 2019년 국회 문체위 국정감사에서 “소장작품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위조작품은 한 점도 없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작품의 감정없이 단순 재고조사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위작으로 판명난 이성자 화백의 나머지 13작품에 대한 진위 감정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승수 의원은“윤관장의 거짓 답변은 명백한 국회위증이며, 국민을 속인 범법 행위인 만큼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받아야 할 것”이라며“관리 감독기관인 문체부 또한 국회에 허위보고를 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 이후에도 여전히 진품보증서가 없는 작품을 구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2019~2020년 구매한 작품 가운데 개인 및 화랑으로부터 구매한 6점에 대한 진품확인서(작가 및 유족확인서)도 뒤늦게 확보한 것이다. 진품보증서가 없다면 구매를 중단해야 하지만 작품수집 규정을 어기고 구매한 것이다.

김 의원은“대한민국 대표미술관의 권위가 한없이 추락하고 있다. 미술관의 권위는 진품 소장에서부터 시작된다”며“금년 내 전 작품에 대한 진품보증서를 구비하거나 진품여부를 감정하고, 향후 기증을 포함한 작품구입 매뉴얼도 즉각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