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2.4 토 15:48
> 뉴스 > 문화·예술·스포츠 > 대구경북Book & Report
     
경북대 황의욱 교수, 대중들을 위한 독도 생물 화보집‘독도의 생물다양성 Ⅰ, Ⅱ’출간
2021년 09월 15일 (수) 13:32:18 DGN webmaster@dgn.or.kr
   
독도에 터를 잡고 살아가는 동식물들의 세밀화와 사진을 담은 독도 생물 화보집이 나왔다.

경북대 생물교육과 황의욱 교수는 독도의 대표 생물 300종을 엄선해 수록한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1권 167쪽, 2권 168쪽, 출판사 애드팍)’을 출간했다.

엮은이 황의욱 교수는 지난 20여년 동안 독도에 서식하는 생물들을 연구한 독도 생물 전문가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의 ‘독도 생물주권 확립을 위한 종합 인벤토리 구축사업(2014~2019년)’의 연구 책임자로, 연구 결과 일부를 발췌해 이번 책을 엮어냈다.

‘독도의 생물다양성 I’은 식물 50종, 곤충 50종, 조류 50종 등 150종의 동식물의 세밀화로 구성됐다. 독도에만 서식하는 특산식물인 섬괴불나무, 섬기린초, 섬초롱꽃과 독도에서 번식하거나 독도를 중간기착지로 삼는 괭이갈매기나 도요류, 독도가 분포상 북방한계선인 독도장님노린재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림은 생물 세밀화 전문화가인 김윤경 작가가 그렸다.

‘독도의 생물다양성 II’는 해조류 23종, 어류 19종, 무척추동물 108종을 포함한 150종의 해양생물의 생생한 사진을 담았다. 수심 2~30m의 깊은 곳까지 스킨스쿠버를 통해 수중에서 촬영한 생물의 화보는 일반인이 관찰하기 힘든 바닷속 독도를 보여준다. 바닷속 해양생물의 모습은 ㈜인더씨 김사흥 박사팀이 촬영했다. 거대한 미역, 감태 등 해조류 군락과 부채뿔산호, 유착나무돌산호와 같은 산호 군락, 범돔과 용치놀래기 등 아름다운 물고기들을 확인할 수 있다.

황의욱 교수는 “우리 땅 독도를 지키기 위한 정부와 민간단체의 노력이 주로 정치적, 외교적, 사료적 관점에만 치중되어 온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독도의 실효적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독도의 생물들을 발굴해 세계에 알리는 일 또한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독도의 생물다양성 I, II’ 출간이 독도의 생물들을 널리 알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종식시키고 우리의 고유 영토와 생물 주권을 수호하는데 작은 불씨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