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9.17 금 14:56
> 뉴스 > 뉴스 > 시사
     
홍준표, “TK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이름 짓겠다”
2021년 09월 13일 (월) 18:43:46 DGN webmaster@dgn.or.kr
   
- 홍준표 예비후보, 대구 동성로서 ‘TK 재도약 5대 공약’ 발표
- 동촌공항 후적지를 ‘24시간 잠들지 않는 한국의 두바이’로 개발
- 신공항~대구 고속철·플라잉카로 30분 내 연결, 재원 30조 선투입
- “TK 부흥 이룬 박정희 리더십 계승, 대구를 풍패지향으로 만들 것”

jp희망로드의 대단원을 TK 지역에서 마무리하고 있는 홍준표 예비후보는 13일 오후 대구 동성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TK 재도약 5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경북 군위·의성 지역에 건설 중인 대구통합신공항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따서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하겠다고 공약했다.

TK 재도약 5대 공약은 ▲ 박정희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건설 ▲ 대구 동촌 후적지를 잠들지 않는 도시 두바이 방식 개발 ▲ 신공항 연계 첨단 공항공단 조성 ▲ 구미공단 스마트 재구조화 ▲ 포항 수소 경제 단지 구축 등이다.

2020년 9월 국비 지원, 규제 완화, SOC 인프라 지원과 공단조성 등을 담은 <대구신공항특별법>을 발의했던 홍 후보는 특별법 제정을 통해 대구 동촌 후적지를 첨단 관광 상업지구 조성으로 ‘24시간 잠들지 않는 도시’인 중동 두바이 방식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각종 인허가와 규제를 간소화하고 공공재원 30조 원을 선(先)투입하여 에어시티(공항 도시) 건설, 공항 연계 반도체 등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의 추진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공항에서 대구 시내까지 30분 내 연결이 되도록 총 17조 원을 투입, 직통 고속철과 고속도로, 플라잉카 정기노선 (신공항~동촌, 신시청, 대구은행 본점 등)을 개설하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특히 50년 전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구미공단과 포항제철을 세워 TK 50년의 미래를 열었듯, 홍 후보는 박정희 리더십을 계승하여 TK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신공항 인근에 첨단 공항공단을 만드는 한편 구미공단을 스마트공단으로 재구조화하고 구미 5공단을 차세대 배터리산업 등 첨단 하이테크 공단으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포항을 동해안 원전 전력과 러시아산 LNG 등을 결합하여 수소를 값싸게 생산 공급함으로써 수소 경제 산업의 메카로 키우겠다는 구상도 아울러 밝혔다. 경북의 안동은 의약 바이오산업, 경주는 소형모듈원자로(SMR), 영주는 첨단 베어링 등 특화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지금 TK는 오랜 정체를 뒤로하고 미래 50년 재도약의 새역사를 써야 할 때”라고 말하고 “박정희 리더십을 계승하여 G7 선진국 시대를 열고 TK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21대 총선 대구 수성을 출마 선언에서 ‘대구를 풍패지향(豐沛之鄕)으로 만들고, 총선 승리로 대구·경북 50년 비전의 토대를 닦고 대선 승리로 그 비전을 완성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