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12.3 금 12:23
> 뉴스 > 문화·예술·스포츠 > 대구경북Book & Report
     
영덕군,‘영덕 옥계37경을 찾아서’발간
2021년 08월 25일 (수) 10:39:17 영덕군 webmaster@dgn.or.kr
   
▲ 사진 : 영덕군 제공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구전으로 이어져오던 옥계37경의 정확한 위치를 조사하고 옛 선인들이 남긴 시문, 기행문을 모아 옥계37경을 소개하는 ‘영덕 옥계 37경을 찾아서’를 발간하였다고 밝혔다.

영덕 옥계계곡은 포항시 죽장면 상옥리의 계곡과 청송군 주왕산면에서 내려오는 계곡이 합쳐지는 곳으로 많은 군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옥계계곡은 ‘침수정’정자를 비롯하여 기암괴석과 폭포, 냇물이 어우러지고, 그 주위를 팔각산, 바데산 등의 수려한 산세가 조화를 이루는 천혜의 비경이다. 그 중 경치가 빼어난 37군데를 옥계37경이라 칭하고 예부터 많은 시인 묵객들이 탐방하였으며, 현재도 많은 피서객들과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옥계계곡 일대는 1983년 2월 15일 영일군 죽장면 하옥리 일부가 영덕군에 편입된 후 침수정 일대가 「경상북도 지방기념물 제45호」로 지정되어 관리하고 있다.

이번 책자 자료조사를 위하여 옥계37경의 내용을 잘 아는 편집위원들이 일일이 현장을 확인하고 37경에 얽힌 옛 이야기를 함께 수록하였다.

해당 책자에서는 일월봉, 부벽대, 천조, 구룡담, 향로봉, 촛대암, 선인굴 등의 옥계37의 구성 및 간단한 소개와 권렴의 옥계유록, 김종덕의 옥계유산록, 김노선의 동해유관록 등 옥계를 유람한 12종 글들의 한문 원문과 번역문들을 수록하고 있다.

지역주민들은 잊혀져가는 우리 자연유산 자료들을 발굴하여 널리 알리고 보존할 수 있도록 집필에 도움을 준 관계자 및 지역문화 원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희찬 문화관광과장은 “지역의 숨은 향토자연유산을 보존하고 관련 자료를 정비해 후대와 옥계계곡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려 웰니스 관광과 맑은공기특별시 영덕 홍보에 최선을 다겠다.”고 말했다.
영덕군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