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3.5 금 21:17
> 뉴스 > 문화·예술·스포츠
     
포항시립미술관, 한국근현대미술 《봄이 와 있었다》-5.9
2021년 02월 08일 (월) 15:19:28 DGN webmaster@dgn.or.kr
- 한국근현대미술《봄이 와 있었다》, 교육체험전《모도리 예술가》
- 19세기 말부터 21세기 초까지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한 미술작품 소개
- 장승업, 김기창, 구본웅, 박수근, 김환기, 권진규, 이우환, 정상화, 백남준 등 거장 37인의 작품 선보여
- 전시연계 교육체험전 상설 체험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들의 참여 이끌어

포항시립미술관은 2021년 첫 기획전으로 한국근현대미술 《봄이 와 있었다》와 연계 교육체험전《모도리 예술가》를 2월 9일부터 5월 9일까지 개최한다.

한국근현대미술 《봄이 와 있었다》는 19세기 말부터 21세기 초까지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한 미술 작품을 통해 오늘의 상황에 지친 우리 삶에 용기와 희망을 복돋고자 기획되었다. 우리나라 주요 공사립 컬렉션을 중심으로 구성된 이 전시는 조선 말기 장승업부터 지금의 시대 임옥상까지 37인의 작품을 소개한다. 회화 및 조각 작품 61점, 당대 교과서 및 간행물 70여 점, 1930~60년대 한국 흑백 영화 4점을 1, 2, 3전시실 및 초헌장두건관에서 선보인다.

《모도리 예술가》는 한국근현대미술 전시《봄이 와 있었다》와 연계한 교육체험 전시이다. ‘모도리’는 ‘빈틈없이 아주 야무진 사람’을 일컫는 순우리말이다. ‘모도리 예술가’는 일제강점기, 한국 전쟁, 4·19 혁명 등 파란의 시대에 예술 활동을 이어나간 한국근현대 작가와 이번 체험 전시에 참여하는 관람객 모두를 의미한다. 1900~1980년대까지 전람회, 미술단체, 비평 등의 미술사 주요 사건을 신문 형식으로 재구성해 근현대미술사의 흐름을 읽을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1전시실에서는 일제 강점기 조선 정통회화의 계승과 서구 조형기법의 이식으로 형성된 근대회화를 살핀다. 조선 말기 장승업과 그의 제자 조석진과 안중식 그리고 이상범, 노수현 그리고 서구식 근대미술 양식을 이어 받은 이종우, 나혜석, 구본웅, 배운성, 오지호의 작품을 통해 한국 근대미술의 탄생 현장을 만날 수 있다.

2층 초헌장두건관에서는 이식된 미술형식이 증식하여 해방 이후 한국적 향토성을 기반으로 생활 감정의 서정성을 담아낸 박수근, 김환기, 권진규, 장욱진 등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2전시실에서는 전쟁 이후 존재론적 고민을 이어갔던 작가들과 한국에서 태동한 미술사조로 미적 이상을 추구했던 작가들의 다양한 시도를 선보인다. 1970년대 한국 현대미술의 중심을 이룬 단색화의 주역 윤형근, 정창섭, 정상화, 박서보 등의 작품과 전통성과 현대성 사이에서 조형적 실험을 펼쳐냈던 곽인식과 이응노의 작품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1960년대 전쟁의 상흔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실존주의적 문제를 다룬 백남준, 박석원, 송영수, 오종욱 작가를 선보인다.

3전시실에서는 사회 참여적 미술 현장을 끌어와 냉혹하고 참담했던 현실을 인식하고 미술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한 오윤과 임옥상 그리고 류인과 구본주의 작품을 조명한다.

4전시실 연계 교육체험전《모도리 예술가》에서는 20세기를 4개의 섹션으로 나누어 서구 문화의 유입부터 미술 단체 설립, 추상 미술의 태동 그리고 민중미술까지의 양상을 살펴본다. 그리고 상설체험 프로그램 <세계로 나간 작가들>, <나만의 미술단체 창립 선언문 만들기>의 결과물을 전시실 내에 공유하여 관람객의 능동적인 전시 참여를 이끌어내고 한국근현대미술을 입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김갑수 포항시립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포항시립미술관에서 개관 이래 처음 소개하는 한국근현대미술 전시이자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시민들에게 미술의 언어로 위로를 전하고자 마련되었다”며 “이번 전시는 한국근현대미술을 입체적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회화, 조각 작품 외에도 무성 영화, 흑백 영화, 기타 간행물 자료 그리고 교육체험전의 상설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전시를 풍요롭게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항시립미술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조치사항에 따라 시간당 입장 인원수를 30명으로 제한해 '거리두기 전시 관람'으로 운영한다. 예약은 포항시립미술관 홈페이지(www.poma.kr)에서 간단한 회원가입 후 가능하다. 다가오는 설날 연휴 기간에는 정상 운영한다. 단, 설날 당일 12일(금)은 13시부터 운영한다.
   
▲ 사진 : 포항시 제공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