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4.16 금 20:20
> 뉴스 > 자치행정 > 대구소식
     
대구시, 안전 도시를 위한 교통안전 개선사업 추진
2021년 01월 20일 (수) 14:06:39 대구시 webmaster@dgn.or.kr
▸ 올해 ‘교통사고잦은 곳 개선’ 등 교통안전 4대 부분에 193억원 투입

대구시는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인프라 구축을 위해 ‘2021년도 교통안전 개선사업’ 4대 부분에 193억(국비 60, 시비 130, 교육부 3)을 투입한다.

교통안전 개선사업은 2002년부터 행정안전부와 협업해 시행하는 사업(국비보조사업)으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노인 보호구역 개선사업,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등 4대 부분에 대해 행안부와 대구시에서 사업계획과 예산을 교부하고 해당 구‧군에서 사업을 시행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각 사업 별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첫째,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은 동일지점 5회 이상 사고 빈도가 높은 곳에 집중 정비하는 사업으로 남구 삼각지 네거리, 동구 신천교 동편 교차로 등 22개소에 26억원(국비 13, 시비 13)을 투입해 교통사고 위험요소를 개선한다.

둘째,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은 현재 대구시내 767개소(’20.12월 기준)인 어린이 보호구역에 44억원(국비 22, 시비 22)을 들여 중구 명덕초교, 서구 서도초등학교 등 33개소에 과속방지턱, 안전휀스, 교통안전표지판, 미끄럼방지포장 등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일명 민식이법 시행(’20.3.25.)에 따른 후속 조치로 104억원(국비 16억, 시비 85억, 교육부 3억)을 투입,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209대), 신호기(50대)를 확대 설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실효성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셋째, 노인 보호구역 개선사업은 최근 증가하는 어르신 교통사고에 대응하고자 노인 보호구역에 교통안전시설 설치에 3억원(국비 1.5, 시비 1.5)을 들여 동구 월천경로당, 수성구 수성4가 경로당 등 3개소에 시행한다.

넷째,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은 인도가 없는 이면도로에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10억원(국비 5, 시비 5)을 투입하여 달서구 용산동 용산큰시장 및 수성구 수성동 1가 일원에 도막포장, 고원식 교차로 등 차량속도 저감시설을 확충하여 보행자 우선도로로 변모시킬 예정이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대구시는 지난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1,414억원을 투입해 1,335개소의 교통사고 잦은 곳 등에 개선사업을 시행해 왔다. 앞으로도 다양한 교통안전 개선사업을 차질없이 시행해 시민들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인프라를 조속히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 : 대구시 제공

대구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