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2.27 토 00:04
> 뉴스 > 자치행정 > 대구소식
     
언택트 비대면󰡐새로운 달서구민의 날 12월 22일󰡑선포!!
2020년 12월 21일 (월) 11:17:16 달서구 webmaster@dgn.or.kr

- 달서의 빛나는 미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대구시 신청사 유치일 12월 22일을 새로운󰡐달서구민의 날󰡑로 변경 -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구민 대화합과 지속발전을 염원하기 위해 60만 달서구민의 결집된 힘을 보여준 대구시 신청사 유치일인 12월 22일을 새로운 달서구민의 날로 정하고󰡐달서구 구민의 날 조례󰡑를 개정해 22일 선포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현재 달서구민의 날은 출범 당시 14개 행정동, 인구 50만명 돌파일 등의 의미를 담아 10월 14일을 구민의 날로 운영해 오고 있었으나, 시대의 흐름에 따라 역사성과 상징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달서구에서는 지난 7월 달서구민을 대상으로 구민의 날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응답자의 83%가 구민의 날이 언제인지 몰랐으며, 새로운 여건변화에 맞춰 대구의 중심으로 거듭나는 달서구 비상의 의미를 담아 구민의 날을 새롭게 지정하자는 의견이 68%였다.

또한, 대구시 신청사 건립부지가 옛 두류정수장 터로 확정된 12월 22일을 달서구민의 날로 변경하자는 의견이 68%로 시청사 유치를 위해 보여주었던 구민들의 결집된 모습과 지속발전을 염원하는 상징적인 날로 정하자는 것이 많은 구민들의 바램이었다.

달서구의회에서는 이러한 구민의견을 존중해 구민의 날 변경을 위한 관련 조례개정을 추진하였으며, 달서구의회 제276회 제2차 정례회(12. 14.)에서 구민의 날 변경(12. 22.)을 최종 의결 하였다.

대구시청사 유치는 단순히 행정청사의 이전이 아니라 대구의 문화와 역사, 가치의 이동을 상징하는 것으로 달서구가 대구의 새로운 중심으로 부상하고 달서구민의 애향심 고취와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이번 구민의 날 변경은 향후 신청사 건립과 더불어 달서구민의 대화합 및 구의 지속적인 발전을 이끌어 나가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구민의 날 선포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구민 초대없이 언택트로 추진하며,동영상 제작 후 온라인으로 송출한다. 또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도 추진예정이며, 제작 동영상을 달서TV(유튜브), 구 홈페이지, 구 공식 SNS(페이스북, 블로그)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먼저, 구민상 수상자 3명에 대한 시상 후 구청 광장에서 구민의 날 선포식을 진행한다. 선포식은 이태훈 구청장과 윤권근 달서구의회 의장이 함께 새로운 달서구민의 날 선포문 낭독 후 레이져쇼와 달서구의 밝은 미래를 암시하는 경관조명 점등 순으로 진행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이번 구민의 날 변경을 통해 60만 달서구민의 대화합과 단결의 상징인 대구시 신청사 유치과정을 후대의 귀감으로 삼고, 앞으로도 우리 구의 새로운 도전과 성취의 밑거름으로 되새겨 달서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달서구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