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11.23 월 23:03
> 뉴스 > 뉴스 > 교육
     
영남대 박물관, ‘채색한국화의 대가, 민경갑’ 특별전 개최
2020년 10월 20일 (화) 16:55:38 DGN webmaster@dgn.or.kr
22일 오후 개막해 2021년 2월 26일까지 전시
2018년 민 화백 타계 후, 작품 150여 점 및 수집품, 유품 등 영남대 기증
‘연꽃(1990년)’ 등 한국화 작품 11점 포함 작품도자기, 유품 등 90여 점 전시

채색한국화의 대가 유산(酉山) 민경갑(1933~2018) 화백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전이 영남대학교 박물관에서 열린다.

2018년 민경갑 화백 타계 후, 유족들이 민 화백의 150여 점의 작품과 함께 생전에 소장했던 수집품과 유품 등을 영남대에 기증한 바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당시 기증한 작품과 유품 가운데 일부를 공개한다.

‘연꽃(1990년)’, ‘산(2006년)’, ‘잔상17(2017년)’ 등 민 화백의 90년대 작품부터 타계 직전인 2017년 작품까지 총 11점의 한국화 작품을 비롯해 작품도자기, 밑그림, 유품 등 약 90여 점의 전시품을 만나 볼 수 있다.

22일 오후 4시 30분 영남대 박물관 2층 특별전시실에서 개막하는 이번 특별전은 2021년 2월 26일까지 전시된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토,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상세한 내용은 영남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yu.ac.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을 준비한 정인성 영남대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에서 한국화 외길을 걸어온 민경갑 화백의 독창적인 채색한국화의 세계를 엿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일반 시민들이 민경갑 화백의 작품을 감상하며, 한국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족들이 민 화백의 작품과 유품을 영남대에 기증한 것은 영남대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민 화백은 1973년부터 1979년까지 영남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을 양성한 바 있으며, 한국 수묵산수화의 역사를 쓴 것으로 평가받는 ‘낙동강천리도’를 제작해 영남대에 걸었다. ‘낙동강천리도’는 1970년 당시 세계적 캠퍼스 건설을 추진 중이던 영남대의 원대한 비전과 염원을 담았으며, 1970년 4월 영남대 대명동캠퍼스 도서관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며 처음 공개된 후 영남대가 소장해 왔다.

‘낙동강천리도’는 길이 2,360cm, 폭 105cm 크기의 대형 수묵산수화로, 당대 최고의 화가, 시인, 서예가가 합작한 유일무이한 작품으로 꼽힌다. 민경갑 화백의 그림에 노산(鷺山) 이은상(1903~1982) 시인이 지은 ‘낙동강’ 시를 일중(一中) 김충현(1921~2006) 서예가의 글씨로 마무리했다. 1970년부터 이 작품을 소장해 오던 영남대가 지난해 복원·복제를 마치고 일반에 다시 공개하면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복원된 원작품은 원래 있던 영남대 중앙도서관에 전시하고, 복제도는 영남대 천마아트센터(경북 경산)와 영남대 의료원 호흡기센터(대구 대명동)에 걸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