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9.29 화 21:34
> 뉴스 > 뉴스 > 시사
     
국민의 힘 논 평-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선 넘은 갑질, 민주당의 입장은 무엇인가
2020년 09월 15일 (화) 19:49:03 DGN webmaster@dgn.or.kr
이진련 시의원이 지난 7월 자신에게 비판적인 댓글을 작성한 A씨가 비정규직 교원으로 근무하는 학교를 직접 찾아가 부적절한 언사를 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

충격적인 것은 이진련 시의원이 직접 찾아가는 것도 모자라 담당 업무가 아닌 비정규직 A씨의 안내를 콕 집어 요구했다는 점이다. ‘핀셋 호출’인 것이다.

이진련 시의원은 A씨에게 “요즘도 댓글 다느냐”며 조롱 섞인 겁박에 이어 A씨가 밝히길 꺼리는 노조가입 사실까지 공개적으로 언급했다고 한다. 갑질도 이런 갑질이 없다.

더욱 충격적인 점은 A씨의 인사권을 가진 교감을 대동한 자리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것이다. 대구시의회 교육위원의 영향력은 강하다. 학교의 교감이라면 교육위원회 위원의 말을, 그것도 현장점검을 나왔다는 시의원의 말을 허투루 들을 수 없다. 그런 교감이 보는 앞에서 이진련 의원은 비정규직 A씨를 공격 했다고 한다.

이 것이 사실이라면 명백한 직권남용이다. 자신을 뽑아준 시민에게 어떻게 이런 행각을 벌일 수 있는가.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너무 무서웠다고 밝히고 있다. ‘불한이율(‘춥지 않은데 떤다’,不寒而慄)’이라는 사기(史記)의 구절처럼 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한 낮 34도까지 오르는 7월, 한 대구시민을 벌벌 떨게 한 것이다.

진짜 큰 문제는 이진련 시의원 태도다. “이게 갑질인지 의아스럽다”, “(피해자 행동에) 의도성이 있다”며 적반하장식 궤변을 쏟아낸다. 도대체가 반성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다.

이젠 민주당이 스스로 나설 때다. 민주당 윤리심판원규정 제14조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직권을 남용했을 때에 징계 하도록 하고 있다. 규정은 명확하다. 징계의지만 있으면 된다.

잘못에 대한 엄중한 처벌, 그리고 진정 어린 사과가 공당(公黨)의 의무라는 점 민주당은 잊지 않길 바란다.


2020. 9. 15

국민의힘 대구광역시당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