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11.24 화 13:03
> 뉴스 > 자치행정 > 대구소식
     
대구시, 민관합동 산업고도화 금융지원 협약체결
2020년 09월 07일 (월) 14:38:51 대구시 webmaster@dgn.or.kr
   
▲ 사진 : 대구시 제공
 대구은행, 기술보증기금, 중기청과 최초 민관합동 중소기업 상생 지원 모델 구축

대구시와 대구은행,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중기청)은 기술 기업에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관내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민관합동 중소기업 상생지원 모델을 구축하고 서로 협력한다.

대구시는 7일 오후 2시 시청별관 대회의실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 김태오 대구은행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김한식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기술보증 지원을 위한‘대구시 민관합동 산업고도화 금융지원’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대구시와 대구은행, 기보, 중기청이 민관합동으로 중소기업 상생 지원 모델을 구축해 담보력이 부족한 우수기술 보유기업에 특별보증을 지원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 경기 회복의 동력을 확보할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내용을 보면 대구시는 보증지원 대상기업에 이차보전을 연계 지원하고, 대구은행은 기업 보증재원으로 100억원을 기보에 출연하며, 기보는 총 2,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대상기업에 지원하고, 중기청은 정부사업과 연계해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정책적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대구시에 소재하는 기술혁신선도형기업*, 자동차부품업 영위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이며,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보증비율 100% (3년 초과시 최대 90%), 보증료 0.2% 감면 등 우대보증 사항을 적용해 최대 5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벤처, 이노비즈기업, 제조업, 소재·부품업종, 혁신형 지식서비스산업 등 영위기업

또한 기업은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이차보전 연계 지원으로 1년간 1.3%에서 2.2%의 대출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금융부담을 최소화하고, 운전자금을 적기에 확보함으로써 기업성장 기반을 더욱 튼튼하게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민관합동 산업고도화 상생협력 특례보증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9월 7일부터 가까운 기술보증기금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협약식에서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지역경제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협약은 우리나라 최초로 민관이 협력해 지역의 중소기업 지원 모델을 구축한 것”이라면서 “대구지역 자동차부품, 섬유산업 등 주력산업 영위 기업과 우수기술 보유 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