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3.2 화 09:49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광복회가 왜 있어야 하나
2020년 08월 28일 (금) 15:03:12 김동길 Kimdonggill.com
일제하에서 독립운동에 헌신하던 애국자들의 모임 가운데 하나가 광복회인데 그러한 광복회의 마지막 작품은 오랜 세월 중앙청으로 쓰던 구 총독부 청사 철거 작업이었다. 노태우 때 논의가 있었지만 그대로 두고 다른 용도로 쓰기로 결정된 것이었는데 김영삼이 대통령이 된 후에 할 만한 사업을 두루 찾다가 광복회의 부탁으로 구 총독부 청사 철거를 우선시 하게 되었다.

당시 정부는 일제의 마지막 잔재를 제거했다고 자부했는지 모르지만 망령은 없던 잔재도 새로 만들어 일제 잔재가 예전보다 더 많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구 총독부 건물은 독일인이 설계하였다고 알고 있다. 노동력은 누가 바쳤는가. 조선인이 제공하였다. 그렇다면 그 건물이 온전히 일본 사람의 것이라고 하기도 어렵지 않은가. 국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김영삼은 그 건물을 자취도 없이 허물어버렸다. 역사를 지켜야 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볼 때 결코 잘한 일은 아니다.

오늘 광복회 회장이 될 만한 인물들은 다 세상을 떠났다. 내가 보기에 새파랗게 젊은 김원웅이 광복회를 이끌어 나간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시대가 끝나면 일도 끝나야지 오늘 광복회가 있어서 하는 일이 무엇인가. 정부의 정해진 보조금이나 타서 몇 사람이 생활을 하는 것인가. 미안한 말이지만 좀 부끄러운 줄 알라. 이승만도 죽일 놈, 김성수도 죽일 놈, 다 죽이고 나면 광복회 회장만 남는가. 양심의 원점으로 돌아갈 각오를 하라.

김동길

Kimdonggil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