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3.5 금 21:17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누가 보수이고 누가 진보인지
2020년 08월 21일 (금) 09:40:08 김동길 Kimdonggill.com
대한민국은 아직도 의회 정치를 할 만큼 정당이 활발하게 움직이지 못한다. 선진사회에서는 정치가 어느 수준의 자유의 고지를 점령했으면 그 이후에는 평등이라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게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 사실상 정치적 진보 세력이란 대체로 양심이 살아있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그들은 자기희생을 각오하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길 원한다.

정당정치가 아직도 자리를 잡지 못한 우리나라에서는 누가 보수이고 누가 진보인지 분간하기 어렵다. 대한민국에서는 보수가 수국 내지는 반동으로 몰리게 마련이고 진보는 따지고 보면 친북, 종북 세력일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보수와 진보의 양분론은 성립되기 어렵다.

그런데 어쩌자고 선거 때만 되면 보수와 진보가 문제가 됐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현대사를 공부하여 내가 아는 한 가지는 자유민주주의가 사회주의나 독재주의를 이길 수 있다는 사실이다. 보수라고 자칭하며 기가 죽으면 도저히 진보를 가장한 사회주의나 공산주의를 이길 수 없다. 소련을 비롯한 공산 국가들과 그 위성국가들이 한때 기승을 부린 적이 있지만 오늘날은 그렇지 않고 그 무서운 사회주의나 공산주의의 독재를 극복한 것은 다름 아닌 자유민주주의였다.

앞으로는 선거가 있을 때마다 적어도 대한민국에서는 진보냐 보수냐를 따지지 말고 자유민주주의냐 사회주의 내지는 공산주의냐 그것만 밝혀두면 많은 한심한 일들이 자취를 감출 것 같다.

그래도 나는 한국의 미래에 대해서 걱정하지 않는다. 그리고 자유민주주의는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 그것 한 가질 좀 더 분명하게 해놓고 싶다.

김동길

Kimdonggil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