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2.5.26 목 17:24
> 뉴스 > 독자세상 > 미담과 선행
     
65년 전 도움 준 美 은인 이름으로 1억 기부, 경산시 제11호 아너 소사이어티 탄생
2020년 05월 27일 (수) 14:11:38 경산시 webmaster@dgn.or.kr
   
▲ 사진 : 경산시 제공
- 학창시절 美 목사의 도움받은 80대 익명의 기부자 “65년 전 은혜 갚겠다”며 1억원 기부
- 故 프랭크 페이건 3세 ‘아너소사이어티’ 특별회원 등재

경산에 거주하는 80대 익명의 기부자가 65년 전 자신이 도움을 받았던 미국인 목사 고(故) 프랭크 페이건 3세의 이름으로 22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기부를 약정했다.

교사로 퇴직한 기부자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5년 아버지를 여의고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던 중 주한 미군방송국 아나운서로 근무하던 페이건씨를 만났으며 미국으로 돌아간 후 8년간 학비를 지원받았다.
고(故) 프랭크 페이건 3세는 1990년대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시 성공회 목사로 활동했으며 2003년 작고하기 전까지 기부자와 만남을 가지는 등 서로의 인연을 이어갔다.

어려웠던 학창 시절에 자립할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페이건 3세를 기리기 위해 고인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했으며, 이로써 프랭크 페이건 3세는 최초 외국인 故人 회원으로 사랑의열매 아너 소사이어이티 경산 11호, 경북 118호로 등재되었다.

기부자는 “고인은 어린 시절 아버지 같은 분이셨고 덕분에 학창시절을 무사히 마치고 교사까지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기부를 통해 고인의 이름을 드높이고 싶었다”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고인의 뜻이 잘 전달되어 자신과 같은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주변에 관심을 갖고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 때로는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고, 그 선한 영향력으로 인해 또 다른 사람을 위한 나눔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 참으로 감동적이다.”며 “이처럼 아름다운 마음이 널리 전파되어 지역의 곳곳에서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1억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으로, 경산에는 1호 이은우(동원금속 대표), 2호 송병관(은석철강 대표), 3호 손동수(팔공산관보약사암 회주), 4호 권오흥(권치과의원 원장), 5호 박왕서(삼현이피에스 대표), 6호 반용석(반치과 원장), 7호 이봉희(M모텔 대표), 8호 주재동(동도농산 대표), 9호 김용봉 (㈜와이쓰리 회장), 10호 반성명(옥산가스 대표), 11호 프랭크 페이건 3세까지 총 11명이 가입하였다.
경산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