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6.2 화 16:45
> 뉴스 > 뉴스 > 시사
     
‘노무현 정신’으로 지역주의 극복에 앞장서겠습니다.
2020년 05월 22일 (금) 16:01:52 DGN webmaster@dgn.or.kr
   
- 서거 11주기를 맞은 故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며-

이번 21대 총선은 대구가 고질적으로 안고 있는 지역주의 문제가 여전히 건재함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수십 년 대구를 고립시키고 발전을 저해하는 지역주의는 대구를 위해 반드시 사라져야 할 병폐다.

21대 총선 이후 올해 11주기는 그 어느 때보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리운 달이다. 바보 노무현이라는 수식어가 생겨날 만큼 그 누구보다 지역주의를 극복하고자 노력하신 노무현 대통령의 신념은 대통령께서 우리의 곁을 떠난 지 11년이 지난 지금도 모두의 마음에 묵직한 울림을 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위원장 남칠우)은 서거 11주기를 맞은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며 노무현 대통령이 그러하셨듯 앞으로도 대구에서 지역주의를 비롯한 부정과 불의에 당당히 맞서고 항상 약자의 편에 서는 ‘노무현 정신’과 ‘사람 사는 세상’을 계승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



2020. 5. 22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