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5.29 금 09:30
> 뉴스 > 문화·예술·스포츠 > 대구경북Book & Report
     
(재)달성문화재단 「대구의 뿌리 달성 산책」 제17~21권 발간
2020년 04월 27일 (월) 17:30:02 DGN webmaster@dgn.or.kr
   
▲ 사진 : 달성군 제공
(재)달성문화재단은 인문학 총서 시리즈 편찬에 따른 「대구의 뿌리 달성 산책」 제17~21권을 발간했다. 총 50권으로 기획된 「대구의 뿌리 달성 산책」은 전국에서도 유래를 찾기 힘든 지역을 주제로 한 대규모 인문학 총서로 달성군의 인문학적 가치 제고와 정체성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년 시사점, 보전성, 다양성의 기준에 의거해 주제와 집필진을 엄선하며 이경우 전 매일신문 논설위원이 제17권, 홍종흠 전 대구문화예술회관 관장이 제18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문학창작기금사업에 선정된 박시윤 작가가 제19권, 심후섭 대구아동문학회장이 제20권, 서소희 문화재수리기술자(단청)와 서정길 달성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제21권의 작가로 참여했다.

이번에 발간된 「대구의 뿌리 달성 산책」은 달성군과 관련된 인물, 역사, 풍경을 담고 있다. <제17권 실천하는 도학자 김굉필>은 한국 성리학의 근본정신 형성에 결정적 기여를 했던 소학동자 한훤당 김굉필 선생에 관한 일대기와 가르침을, <제18권 비슬산의 도인, 일연선사>는 삼국유사의 저자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민족적 정체성과 문화적 자존감을 심은 위인인 일연선사의 흔적을 찾아본다. <제19권 역사와 삶의 땅, 달성>은 가창면, 화원읍, 구지면, 현풍읍, 하빈면의 문화유산과 전설 등 달성군의 읍면에 펼쳐진 이야기를, <제20권 팔능거사 석재 서병오>는 시와 서예, 사군자화에 뛰어난 삼절(三絶)의 시인이자 서화가로 근현대기 대구 전통화단의 발전과 한국 미술계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바 있는 석재 서병오의 예술세계를 조망한다. <제21권 달성의 풍경風景, 풍경風磬을 담다>는 달성군을 여행하며 발길이 머물렀던 곳에서 마주했던 작가의 진솔한 마음이 드러난다.

달성문화재단은 「대구의 뿌리 달성 산책」 발간을 통해 지역의 전통과 문화를 기록, 보존하고 정체성과 위상을 정립하고자 한다. 하반기에는 제22~27권을 추가로 발간할 예정이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