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8.10 월 10:35
> 뉴스 > 뉴스 > 새마을
     
영남새마을장학회, 14년째 후배들에게 장학금 전달
2020년 01월 16일 (목) 19:00:56 DGN webmaster@dgn.or.kr
2019학년도 새마을국제개발학과 ‘해외조사연구 장학생’ 선발해 장학금 지급
‘새마을장학금’ 수혜 동문 중심으로 2003년 12월 설립, 매년 후배학업 지원
지금까지 총 212명에게 약 2억 8백만 원 장학금 전달

영남새마을장학회(회장 최외출)가 15일 영남대학교 법정관에서 14번째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영남새마을장학회는 영남대 지역사회개발학과(현 새마을국제개발학과)에서 ‘새마을장학금’을 받고 수학한 동문들이 중심이 돼 후배들의 학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장학회이다. 14번째를 맞은 올해에도 십시일반 모은 장학금 1,200만원을 후배들에게 전달했다.

올해 장학금은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강화를 위해 해외조사연구 계획서 공모를 통해 장학생을 선발했다. 선발된 학생들은 국제사회가 당면한 빈곤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등 다양한 현안을 ‘새마을학’, 특히 ‘새마을개발(Saemaul Development)’의 관점에서 조망하고 분석해 보려는 국제사회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관련된 연구계획서를 제출했다. 평가기준은 주제 적합성(새마을국제개발전공 관련성), 독창성(창의적 구성과 아이디어), 실현/적용 가능성(연구계획서의 실현가능성 및 지구촌공동과제 해결 적용가능성 여부) 등으로 장학회가 구성한 평가위원들의 평가로 선정됐다.

2019학년도 장학생으로 선발된 학생들은, 태국 여성의 삶의 질을 사례로 연구계획서를 제출한 G-EOP팀(송정훈, 원채원, 임준영, 김태경), 베트남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한 민간부분의 역할을 사례로 연구계획서를 제출한 이옛호팀(이승윤, 정예은, 신지호, 이예빈) 그리고 태국의 신산업을 사례로 연구계획서를 제출한 새마을F.C팀(방준웅, 배민재, 배인성, 신명석)이다.

지금까지 영남새마을장학회는 새마을국제개발학과 학생뿐만 아니라, 학과 및 학위과정에 제한 없이 장학금을 지원해왔다. 올해 장학생으로 선발된 학생 중에는 새마을국제개발학과 대학원생 1명과 공과대학 컴퓨터공학과 3학년 학생 1명이 포함됐고, 이전에는 아프리카와 동남아 유학생 및 경제금융학부 학생도 장학생으로 선발된 바 있다.

해외 조사연구 활동에 참여하는 장학생들은 현지조사를 마치고 연구보고서를 작성해 재학생들과 연구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영남새마을장학회는 2003년 12월에 설립된 이래, 올해까지 212명에게 2억 8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는 최외출 회장을 비롯해 경산인터넷신문 최상용 대표,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하영숙 사무국장, 최영재공인노무사사무소 최영재 대표, ㈜팔공엠앤씨 김진영 대표, ㈜툴이즈 정재훈 대표, 경일대 평생교육지원사업단 이경섭 부단장을 비롯해 영남대 새마을국제개발학과 김정훈, 이양수, 이정주, 이미숙 교수, 박정희새마을연구원 황승일, 이설기 연구원 등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동문들과 학생회 간부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외출 회장(영남대 새마을국제개발학과 교수, 글로벌새마을개발네트워크(GSDN) 회장)은 “올해는 영남대 2010년 행정대학원에 석사과정으로 ‘글로벌새마을전공’을 개설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이고, 박정희대통령 제창으로 새마을운동을 시작 한지 50주년이 되는 해이다. 또 필리핀에 이어 캄보디아의 웨스턴대학교(WU) 프놈펜(Pnompenh) 본교와 캄퐁참 (Kampong Cham)주에 위치한 분교에 ‘새마을경제개발학과’를 설치하고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므로 특별한 해이다. 특히 올해는 1976년 영남대에 지역사회개발학과를 설치하고 ‘새마을장학생제도’ 시행을 결정한 지 43년이 되는 해로 장학금이 큰돈은 아니지만 학생들이 인류의 공동번영을 위한 과제가 무엇인가에 대한 안목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해 도전하고 전문역량을 키워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끝으로 “한국과 모든 지구촌 사회가 보다 더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으로 발전해 가는 과정에, 우리 학생들이 기여할 수 있는 인재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응원해준 동문여러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