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4.16 금 20:20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거짓말 안 하는 사람
2020년 01월 11일 (토) 09:36:44 김동길 Kimdonggill.com
사람은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다. 거짓말을 식은 죽 먹듯 하는 사람과 아무리 자기에게 손해가 날지라도 거짓말을 절대로 안하는 사람— 이 두 부류의 사람이 있다.

무너져 가는 고려조를 바라보면서 선비 길재는 이렇게 읊었다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 데 없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오늘, 길재의 탄식소리가 우리 귀에 들리는 것만 같다. 적화 통일의 위기감을 느끼면서 자유 민주주의를 위해 지식인들은 생각하고 생각한다. 정직으로 일관하는 교양 있는 한국인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그러나 나라를 이끌고 나가야 할 유능한 일꾼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길재도 왜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이 간 데 없느냐고 읊은 것이 아닌가. 대한민국을 자유 민주주의로 이끌고 나갈 이승만 같은 훌륭한 지도자는 나오지 못하는가. 잔꾀만 부리는, 나라는 안중에도 없는 왜소한 정치인들을 보면서 배운 사람들도 어쩔 줄 몰라 우왕좌왕하는 것만 같다.

나는 한반도가 결코 적화 통일이 될 수는 없고, 머지않아 자유 민주주의로 통일될 거라고 믿고 있다. 그리하여 태평양 시대의 주역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믿는다.

김동길

Kimdonggil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