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2.24 월 10:05
> 뉴스 > 자치행정 > 경북뉴스
     
영주시, 경북도 최초 산후조리비 지원한다… ‘인구정책 지원조례’ 제정
2019년 12월 16일 (월) 09:42:57 영주시 webmaster@dgn.or.kr
인구정책 관련 조례 통폐합…내년 1월 1일부터 시행
산후조리비 출생장려금과 별도 지원 등

경북 영주시가 인구 유출을 막고 출산을 장려하는 등 인구지키기에 힘을 쏟고 있다.

16일 영주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위한 지원 기틀 마련을 위해 산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인구정책 관련 조례를 하나의 조례로 통‧폐합한 ‘영주시 인구정책 지원조례’를 제정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는 기존 △영주시 인구증가시책 지원조례 △출산장려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여성장애인 출산지원금 지급 조례 등 3개 조례를 폐지하고 새로운 통합 조례인 「영주시 인구정책 지원 조례」로 제정함으로써 인구정책의 일관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주요 내용은 관내 산후조리원이 없는 것을 감안해 산모들이 경제적 부담없이 마음 편히 조리할 수 있도록 도내 최초로 1회 100만원 산후조리비를 지원한다. 또 고등학생‧대학생‧기관 및 기업체 임직원 대상 전입지원금은 10만원→30만원으로 인상 지원한다.

출생 장려금(분할금)은 △첫째아 월 10만원/1년→20만원/1년 △둘째아 월 10만원/2년→30만원/2년 △셋째아 이상 월 10만원/3년→50만원/3년으로 인상 지원한다. 여성장애인 출생지원금은 100만원 일괄 지원에서 장애 정도가 심한 여성장애인은 150만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장애 정도가 심하지 않은 여성장애인은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시는 결혼‧임신, 양육‧보육‧교육, 일‧가정양립을 포함한 양성평등 인식개선 사업 등을 비롯해 분만 의료기관‧공공 산후조리원 지원 사업은 많은 예비 부모의 수요층에서 요구하는 사업인 만큼 향후 설치‧운영을 위한 지원근거도 조례에 담았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조례는 금전적 지원도 중요하지만 아이 낳아 키울 수 있는 좋은 환경 마련에 초점을 두었다"며 "영주 미래 100년의 주역이 될 아이들을 부모님들이 보육부담 없이 행복하게 키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