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1.4.16 금 20:20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영원히 남는 것
2019년 12월 13일 (금) 16:26:00 김동길 Kimdonggill.com
사람마다 소중한 물건을 잘 간직하려고 애를 쓴다. 특히 황금은 오래 간직할 수 있다고 하여 더욱 소중하게 여긴다. 해방이 되고 난 후 평양에 살다가 피난길에 오르면서 그 집에서 대대로 간직하던 금붙이만을 전대에 넣어 숨겨가지고 삼팔선을 넘은 사람들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 금붙이 때문에 목숨을 잃은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흉악한 안내자를 잘못 만나 일행 중에 그런 보물을 지닌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고 외딴 곳으로 끌고 가 금붙이를 빼앗고 사람은 버리고 도망치거나, 또는 아예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고 살해하고 달아난 흉악범도 있었다고 들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평생 가지고 있던 장신구들이 언젠가 경매에 붙여 처리되어 지금은 소유주들이 누구인지도 모르게 되었다는데 그 총액수가 그리 크지도 않았다고 한다. 전해 들은 말이지만, 테일러 같은 유명인들은 진짜 보석은 지니고 다니지 않고 유사한 가짜를 만들어 장식하고 다녔다고 한다. 도난 당할까봐 겁이나서 진짜는 사용할 수 없었다고 하니 알 수 없는 것이 인간이 아닌가.

이집트에서는 ‘왕가의 계곡" 에서 귀중품이 발견되는 경우가 간혹 있다지만 값은 측정할 수도 없다고 한다. 따지고 보면, "Priceless"는 결국 정말 값나가는 귀중품은 값이 없어서 누구도 소유할 수 없다는 말이 아닐까. 얼마전 도난당했다는 독일 어느 박물관에 소장되었던 보석들의 운명도 비슷할 것이다. 그 누구도 사지 않을 것이다. 살 수도 없다. 영원히 남는 것은 무엇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