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1.15 금 21:40
> 뉴스 > 자치행정 > 대구소식
     
잠자고 있는 교통카드 사용 잔액, 시민 복지위해 쓴다
2019년 11월 08일 (금) 15:08:26 대구시 webmaster@dgn.or.kr
▸ 11일(월) 오전 10시30분 대구시청 상황실
▸ 대구시․(주)DGB유페이․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상호협력 협약 체결

대구시는 ㈜DGB유페이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교통카드 장기미사용(5년이상) 충전선수금과 매년 발생되는 충전선수금 이자」를 대구 시민의 사회복지를 위해 활용하기로 상호 협력하고 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약식은 그 동안 보유하고 있던 대구도시철도공사 36.6억과, ㈜DGB유페이 44.2억원을 합한 80.8억원 중 법인세 등을 제외한 54.2억원을 모두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지정기탁 한다. 지정 기탁된 기부금 전액( 80.8억원(장기충전선수금+이자/’17년말) 중 법인세 19.5억원과 경북분 7.1억원 제외)은 대구시사회서비스원으로 지원되어 대구시민의 복지를 위해 활용된다.

DGB유페이 (지정기부) ⇨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원) ⇨ 대구시사회서비스원

이를 위해 지난 ’17년 12월 21일에 「교통카드 장기미사용 충전선수금과 충전선수금이자」를 대구시가 지정하는 공익법인에 사회 환원 하기로 한 바 있다.

또한 공공성 확보를 위해 대구시사회서비스원과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해 활용방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국·공립시설 직영으로 투명성을 높이고 복지서비스의 공공성 확보와 질적 개선으로 대구시민 모두가 행복한 ‘보다 나은 복지대구’를 만들고자 ’19년 3월에 설립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협약은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충전잔액을 다시 시민들에게 돌려주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 소중한 기부금들이 대구 시민을 위한 사회사업들에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교통카드 선수금은 전자금융거래법 상 카드소지자의 환급요청이 있을 경우, 교통카드사는 언제든지 환급해야 하므로, 서랍 속에 있는 교통카드를 발견하면 가까운 대구은행에서 환급을 요청하면 된다.

또한, 잃어버린 교통카드 잔액을 돌려 받을려면 「대중교통안심카드」( 대중교통안심교통카드란 사용 중 분실 및 도난이 발생할 경우, 카드 사용 중지와 함께 잔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안심)카드임.
상세내용은 DGB유페이 홈페이지 참조(http://www.dgbupay.com))를 이용하면 되며, 단 「대중교통안심카드」는 대중교통(도시철도 및 시내버스)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대구시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