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8.22 목 21:20
> 뉴스 > 뉴스 > 시사
     
일제청산을 통해 평화와 인권의 시대로 나아가는 광복운동을 이어가자.
2019년 08월 14일 (수) 16:02:37 DGN webmaster@dgn.or.kr
내일은 광복 74주년이다.
우리의 광복운동은 일본제국주의에 맞서 주권을 되찾기 위한 민족해방운동이었다.
동시에 평화를 위협하고 인간존엄을 말살한 국제전범에 저항한 세계시민으로서의 투쟁이었다.
대한민국에 대한 경제도발로 한일 양국의 긴장은 물론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 일본정부의 오늘날 행태를 볼 때 광복 74주년을 맞이하는 우리는 평화와 인권을 지키기 위한 세계시민으로서의 저항을 다시금 다짐할 수밖에 없다.

특히 강제징용자 배상판결을 인정치 않고, 일본군 강제 성노예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회피하고 있는 일본정부의 태도는 제국주의의 역사관 그 자체이다.
평화헌법 개정을 통해 전쟁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일본총리 아베의 모습은 A급 전범인 그의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의 형상이다.
우리는 제국주의 야욕을 숨기지 않는 일본정부와 아베에게 세계시민으로서 평화와 인권을 지키는 일에 나서는 것이야말로 오늘날 보통국가의 모습이라는 사실을 엄중히 밝힌다.
강제징용자 배상판결에 대한 인정과 일본군 강제 성노예에 대한 사죄와 배상이 일본정부가 보통국가로서, 세계시민으로서 취해야 할 행동이다.

또한 우리는 우리 내부의 일본제국주의와 친일의 그림자에 대해서도 응시해야한다.
반민족특위 해산으로 살아남고, 냉전의 시대에 정치적 필요에 의해 지배세력이 된 친일세력에 대한 현재적 심판은 독립운동 후손에 대한 지원만큼이나 중요하다.
아니 제대로 된 친일청산이야말로 독립운동 후손에 대한 유일한 지원이다.
65년 한일협정을 앞세워 친일청산을 방해하는 정치, 경제, 언론, 문화 등 도처의 친일세력과 문화를 청산하기 위해 ‘65년 체제 청산위원회’를 설치해서 강력한 친일청산운동을 벌여나가야 한다.
이것이 또한 오늘날의 광복운동이다.

마지막으로 보편적인 인권의 실현은 전쟁범죄에 한정되어 있지만은 않다.
지금도 폭염과 폭우의 시련을 맨몸으로 감당해야만 하는 영남대의료원 옥상 고공농성장의 두 여성해고노동자의 절규에 귀 기울이는 것 또한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앞당기는 일이다.
65년 한일협정을 체결하고, 전범 기시 노부스케에게 1등급 수교훈장을 줬던 박정희의 사진이 걸려있는 영남대의료원 역시 역사바로세우기의 현장이라는 점을 밝힌다.

2019년 8월 14일
정의당 대구시당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