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8.20 화 21:55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손자 망령 날 때까지
2019년 07월 05일 (금) 20:51:55 김동길 Kimdonggil.com
옛날 시골에서는 허리가 굽은 할머니들이 많았다. 그 옛날에도 할아버지 보다는 할머니들이 더 많았던 것 같다. 그 시절에는 60세를 넘기기기 상당히 어려웠다. 그리고 망령이 난 늙은이들이 드물긴 했지만 시골 마을에서도 더러 눈에 띠곤 하였다. 망령 난 어느 집 할머니는 채소밭에 비료를 준다는 걸 장독대에서 된장을 퍼다가 비료로 준 일도 있었지만 문제 삼지 않는 며느리를 효부라고 하였다.

당시 시골 사람들에게 가장 지독한 악담이 “너의 손자 망령 날 때까지 살아라”라는 욕이었다. 요즘은 비교적 젊은 나이에도 알츠하이머라는 무서운 병에 걸리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고 한다. 그래서 노후를 두고 한 개인의 가장 큰 걱정이 ‘치매에 걸리면 어떡하지’라는 것이다.

어떤 일본 작가의 작품 중에 <황홀한 사람>이라는 책이 있는데, 망령난 시아버지를 돌보는 어떤 집 며느리의 이야기이다. 그 책에는 가장 황홀한 삶을 사는 사람은 그 며느리의 돌봄을 받고 사는 그 시아버지라는 것이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환자처럼 행복한 인생을 사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어린아이와 같이 다시 순진해져서 부모를 의지하고 주변 사람들의 보살핌을 받고 살았던 어렸을 때처럼 행복한 삶을 누리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옛날 농촌에서 60세가 넘어 70세를 바라볼 때까지 사는 사람들이 더러 있기는 했는데 오늘의 주제로 보면 망령이 난다는 일이 얼마나 저주스러운 일인가를 잘 알면서도 미운 사람에게 “너의 손자 망령 날 때까지 살라”고 하는가? 세상에서 제일 못된 욕이 아니겠는가.

김동길

Kimdonggi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