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2.9 월 22:05
> 뉴스 > 칼럼 > 열린칼럼 | 김동길
     
세월아, 잘 가거라
2019년 05월 31일 (금) 22:27:48 김동길 Kimdonggill.com
시간을 두고 영원을 생각하기 시작한 그 사람은 결코 보통 사람은 아니다. 순식간에(아무리 짧아도 24시간은 되지만) 오늘은 어제가 되고, 24시간만 흐르면 오늘은 내일과 그 자리를 바꾸게 마련이다. 그런데 하도 과거에만 집착하기 때문에 오늘의 24시간을 전혀 살아보지 못하는 사람도 있고, 내일에 대한 염려 때문에 허락된 오늘의 24시간이 공연히 낭비되는 경우도 없지는 않다.

그래서 나는 어떤 시인이 “그런대로 세월만 가라시구료”라고 한마디 남겨준 그 말을 고맙게 생각하기도 한다. ‘그런대로’ 라는 말을 정확하게 이해하기는 어렵지만 거기에는 어떤 체념이 스며있는 것 같아 위로가 된다. 세월을 향해 “마음대로 가세요”라고 한마디 할 수 있는 사람의 여유는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이 되기도 한다.

세월이 가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루하루 늙어만 간다고 속이 상해서 어쩔 줄 모르는 그런 여성도 있다. 남자에 비해 여자는 자기의 외모에 대해서 더 민감한 피조물인 듯 싶다. 고려 말의 선비 우탁은 “백발이 저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라고 탄식한 적이 있는데 내가 보기에는 그것도 부질없는 탄식인 것 같다.

마음 놓고 늙어 보라. 늙는 것도 이래저래 재미가 있다. 팔다리에 힘이 빠지는 것을 나는 슬퍼하지 않고 그저 웃어 버린다. 그러면서 나의 세월은 하염없이 흘러간다. “아멘.” 어서 오시옵소서.

김동길

Kimdonggill.com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