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8.10.19 금 11:57
> 뉴스 > 뉴스 > 독도
     
독도를 중심으로 환동해 번영에 경북도가 앞장서라
2018년 07월 26일 (목) 15:15:58 경북도 webmaster@dgn.or.kr
   
▲ 사진 : 경북도 제공
- 26일(목) 포항, 한일 학자들 ‘한반도의 평화와 독도의 미래’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 열어 -

“독도를 중심으로 환동해 지역 번영에 경북도가 앞장서라”

경상북도는 26일(목) 오후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2018 한일 해양문화 및 독도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환동해 독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일 양국 학자들이 최근 급변하고 있는 동북아 정세가 독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재정 경상북도 독도위원회 위원장(서울시립대 명예교수)은 “독도와 관련하여 경북도가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실리, 즉 도민의 이익을 찾는 것”이라고 운을 뗀 뒤,

“최근의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이 당장 우리에게 미치는 것이 보이지 않을지라도 10년 후, 100년 후를 내다보면 동북아의 평화는 환동해의 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다”며

“경북도는 한․중․일․러의 관련 지역과 관계를 맺고 환동해 지역의 리더가 되어야 하며, 강원도도 끌어들여 독도를 중심으로 환동해 지역 번영에 경북도가 앞장을 서라”고 주문했다.

김경원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북도는 독도문제를 해결하려는 관점이 아니라 관리자의 관점에서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것인가에 중점을 두고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술 연구 활동 지원을 통해 독도를 관리․관할하는 자치단체로서의 역할을 분명히 하고, 토론회에서 논의된 여러 혜안들을 적극 수용하고 독도정책 수립에도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토론회에 참석한 우쓰미 아이코(内海愛子) 전(前)일본평화학회장은 “정재정 교수의 발표대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가 환동해 지역의 번영으로 연결되는 데에 크게 공감하며, 향후에는 중국과 러시아 학자와도 교류를 넓혀 환동해 지역의 번영에 학자들도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쓰미 씨는 오랫동안 일제강점하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 진상규명과 관련한 연구는 물론 실제로 지원활동까지 참여했던 인물이다.

경북도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