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8.11.14 수 11:10
> 뉴스 > 뉴스 > 교육
     
DGIST, 뇌질환 완치에 한 걸음 다가서다
2018년 07월 04일 (수) 10:38:52 편집 강익중 기자 webmaster@dgn.or.kr
- 고재원·엄지원 교수팀, 흥분성 시냅스 접착단백질에 의한 뇌 신경세포 신호전달 기전 규명해
- 시냅스 신경전달 원리 이해하는 중요 단초 제공해 뇌질환의 근본적 원인 분석 및 치료에 활용 가능해져

□ DGIST(총장 손상혁)는 뇌·인지과학전공 고재원 교수, 엄지원 교수 공동연구팀이 시냅스 접착단백질 복합체에 의한 새로운 뇌 시냅스 생성 원리를 규명했다고 4일(수) 밝혔다.
(시냅스(synapse) : 시냅스에는 흥분성 시냅스(excitatory synapse)와 억제성 시냅스(inhibitory synapse)가 있으며, 이들 두 종류의 시냅스가 균형 있게 작동해 정상적인 뇌 기능을 도모함)

□ 뇌를 구성하는 수많은 신경세포는 시냅스(synapse)를 통해 뇌 기능을 관장한다. 이 때 시냅스 접착단백질이 시냅스의 생성에 일정 역할을 수행한다는 최근 연구결과가 있지만, 시냅스를 통합적으로 조절하는 세부적인 요인이나 과정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알려진 바가 없었다.

□ 고재원 교수 연구팀은 시냅스 중에서도 흥분성 시냅스의 생성원리를 규명하고자 관련 접착단백질들을 발굴하고 세부 메커니즘 규명에 집중해왔다.

□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팀은 접착단백질 중에서도 PTPσ 단백질과 특정 골격단백질들간의 상호작용이 시냅스 생성에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특히, PTPσ 단백질의 특정요소들이 반응해 발생하는 ‘정상적인 타이로신 신호전달 메커니즘’이 시냅스 생성에 필수적인 요소임을 규명했다.

□ 최근 대규모 인간유전학 연구 결과들이 보여주는 단백질들과 자폐, 조현증, 우울증 등 정신증세와의 연관 가능성을 고려해볼 때, 연구팀이 수행한 이번 실험은 관련 단백질들의 추가 연구를 통해 뇌질환의 원인을 분석하고 치료를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단초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DGIST 뇌·인지과학전공 고재원 교수는 “최근 수행된 연구에서도 보고된바와 같이 PTPσ 단백질은 뉴렉신(neurexin) 단백질과 함께 신경회로 발달을 관장하는 핵심 단백질로 인식되고 있다”며 “관련 연구를 세계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우리 연구팀이 심화연구를 수행해 시냅스 및 신경회로 발달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분야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뉴로사이언스(The Journal of Neuroscience)’ 지난달 22일(금)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보건진흥원 세계선도의생명과학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편집 강익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