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7.12.13 수 13:46
> 뉴스 > 자치행정 > 경북뉴스
     
2017년 영덕군정 성과-관광·특산물 시장 호황, 예산 4천억 시대 앞당겨
2017년 12월 07일 (목) 11:49:39 영덕군 webmaster@dgn.or.kr
   
▲ 사진 : 영덕군 제공
2017 경제도약의 서사, 실험 그리고 도전

상주-영덕 고속도로가 활짝 열어젖힌 2017년. 지금 영덕은 약동하는 경제로 고도성장을 자신하고 있다. 영덕대게철·여름휴가철 관광인파는 예상을 뛰어넘는 충격이었다. 때맞춰 개장한 고래불국민야영장, 삼성전자연수원, 정크트릭아트전시관은 관광인프라를 탄탄히 하며 관광시장을 사계절 활황으로 이끌었다.

과감한 실험작, 영덕송이장터는 소비자·생산자 모두 만족한 가을의 성공이었다. 신규채용 유통전문가의 활약으로 농수산물 해외수출이 크게 증가하고 양질의 일자리 3천개를 창출하며 지역경제는 탄력을 받고 있다. 호황의 흐름 속에 정부공모사업 등 끊임없이 국비확보에 도전한 영덕군정은 2018년 드디어 예산 4천억 시대를 예고했다.

<고속도로가 내준 기회, 관광시장 활황으로 이끌어>
관광객 규모가 곧 경제다. 고속도로를 타고 온 해맞이 방문객 20만 명은 막 교통오지에서 벗어난 영덕에겐 놀라운 규모였다. 다시 찾고 머무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군민들은 교통·환경 등 선진문화 정착에 힘썼고 군정은 오래 공들인 사업들을 적기에 완공하며 관광특수를 사계절 흐름으로 지속시켰다.

5월 개장한 고래불국민야영장은 현재까지 방문객 1만명, 이용료 수입 6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3만 5천명이 입소하는 삼성전자연수원은 연계관광 효과를 일으켜 영해만세시장 등 북부상권 활성화에 기여했다. 여름철 성수기엔 해파리 방제와 이색체험시설에 힘써 해수욕장 피서객 수도 전년보다 6% 늘었다. 8월 개장한 정크트릭아트전시관은 1만이 넘는 관광객이 찾았고 왕발통 체험장도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문화관광과는 올해 1월 관광객 수만 97만 명으로 전년대비 32% 증가했다고 밝혔고 영덕대게상가연합회에선 대게상가 소득이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했다. 강구항 외에 축산항이 또 하나의 영덕대게 명소로 부상하는 등 고속도로 개통과 다양한 관광인프라 확충은 관광객 수를 증가시켰고 관광서비스업의 폭발적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과감한 실험과 전문성 강화, 경제도약의 계기로>
전국 최초로 시도한 영덕송이장터는 자연 의존적인 송이생산의 기복을 과감한 제도화로 풀어낸 성공작이었다. 총 7만 6천명이 장터를 다녀갔고 18억 원의 소득을 기록했다. 생산량이 전년대비 20%에 불과했지만 전국 송이시장 공판가격을 주도하며 생산자 소득이 향상됐고 소포장 및 판매 실명제를 도입해 소비자의 신뢰와 만족도가 높아졌다. 송이장터는 해수욕장․복숭아 여름 성수기와 영덕대게․해맞이 겨울 성수기를 잇는 징검다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016년 복숭아 수출로 해외시장 가능성을 엿본 영덕군은 유통전문가를 채용해 본격적인 해외영토 확장에 나섰다. 영덕군수출협의회를 구성해 수출증대에 힘쓴 결과 배추, 과일, 홍게 등 총 3,600톤, 180억 원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3년째에 접어든 농촌인력지원센터는 올 한해만 200농가에 11,800명의 인력을 지원하며 농촌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농작업 인건비를 절감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특성을 살린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5개소 육성, 전문인력 양성으로 노인요양, 6차산업, 수산가공, 게스트하우스, 골프캐디, 푸드트럭 등의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총 3,000개를 창출해 소득주도의 성장을 이끌었다.

<끝없는 국비확보 도전, 예산 4,000억 시대 도래>
관광시장․농어촌경제 성장을 뒷받침할 군 재정의 확충은 경제상황을 더욱 호전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워크숍과 아이디어 발굴 프로그램을 추진해 직원역량을 강화하고 미래전략담당을 신설하며 정부공모사업을 집중 공략했다. 올해만 31건의 사업에 선정돼 6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고 지난 3년간 총 57건 1,357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영해 공공실버주택지원사업, ‘호보트’ 애니메이션 제작 등 일자리 창출 및 문화관광 사업이 다수 포함돼 지역현안 해결과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호보트는 프랑스 유명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BEE 프로덕션 등으로부터 1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해 해외판을 제작 중이며 뽀로로와 같은 막대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이희진 군수와 부군수, 소관 부서장들이 중앙부처와 국회의 문을 끊임없이 두드리며 국비지원을 설득한 결과 2018년 영덕군 본예산 총사업비 규모가 2,010억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중 국․도비는 1,301억 원, 군비부담은 646억 원, 융자와 자부담 등 63억 원으로 영덕군정은 본격적인 예산 4천억 시대를 열 전망이다.

2017년은 고속도로 개통·관광객 증가라는 긍정적 변화를 획기적인 경제도약으로 변주해 낸 영덕군의 과감한 실험과 끝없는 도전이 돋보였다. 현 정부가 추진 중인 국세와 지방세 비율조정이 가시화되면서 지방재정권이 강화되면 영덕군 정책 추진력이 더욱 탄탄해지고 지역경제도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덕군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