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7.11.21 화 20:56
> 뉴스 > 문화·예술·스포츠 > 대구경북Book & Report
     
한국국학진흥원,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10월호,“뇌물”을 소재로 발행
2017년 10월 17일 (화) 17:37:48 DGN webmaster@dgn.or.kr
‘김영란 법’시행 1년,
선비들의 일기에서 찾아본 뇌물 이야기

한국국학진흥원, 웹진 담談 10월호 ‘뇌물’ 발간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이용두)은 지난 10일, ‘뇌물’을 소재로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10월호를 발행하였다. 웹진 담談은 전통적인 일기류에서 오늘날 시사점을 던지는 주제를 선정하여 발간하는 웹진이다. 이번 호에서 다루는 ‘뇌물’은 세칭 ‘김영란 법’이 시행된 지 1년이 되었고, 희대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하여 전직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를 판가름할 선고공판을 앞두고 있는 즈음에 살펴볼 만한 흥미로운 주제이다.

조선시대 장리(贓吏)의 자손, 과거응시 및 관직진출에서 제한
조선시대 관리의 부정부패를 막는 것은 백성들로부터 통치의 정당성을 확보하는데 가장 중요한 일이었다. 국왕은 관리의 부정부패를 매우 중대한 범죄로 간주하여 처벌하였는데, 부정부패를 저지른 관리를 ‘장리(贓吏)’로 규정하고 그에 대한 처벌규정을 법전에 명시해 놓았다. 국가 운영의 기본 법전이었던,『경국대전』에 따르면, 관리들의 뇌물 수수의 형태는 매우 다양하였으며, 죄질의 경중에 따라 장형(杖刑), 유배형[徒流刑], 참형(斬刑)이 적용되었다. ‘장리(贓吏)’의 아들과 손자들은 관직 진출에도 제한을 받았으며, 과거에 응시할 기회마저 박탈당하였다. 조선시대 양반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소과에 합격하여 생원이나 진사의 자격을 얻어야 했는데, 장리의 아들들은 이러한 기회를 얻지 못하였기 때문에 서얼이나 재가한 여자의 자식과 같은
뇌물 받은 관리의 장형 모습

대우를 받았다.
법률은 엄격하였으나 실제 적용은 엄격하지 않아
조선말기 지방관들의 부정부패는 고질적인 폐단으로
이와 같이 엄격한 법률조항에도 불구하고 조선후기로 갈수록 지방관들의 부정부패는 고질적인 폐단이 되었다. 조선시대 지방관은 자신의 관할 지역에서 행정, 군정, 사법의 권한을 모두 행사하였기 때문에 부정부패가 생겨날 가능성이 매우 높았지만, 지방관의 관할 지역 안에 사는 지역민은 비록 자신이 관직을 가진 양반 신분이어도 지방관의 비리를 고소하기 힘들었다. 이러한 구조적인 모순은 조선의 국운이 기울어가는 시기 농민반란으로 이어지게 된다.
조선시대 양반들이 써내려간 일기에도 뇌물과 청탁으로 얼룩진 부정부패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볼 수 있다. 부정합격으로 출세한 자가 과거시험장의 감독관이 된 이야기(김령, <계암일록>), 부패한 관리의 뒤로 짐바리와 역졸이 끝없이 따라가는 이야기(김령, <계암일록>), 과거시험에 낙방한 아들의 아버지가 부정 합격한 자들을 보며 가슴을 치는 이야기(김택룡, <조성당일기>), 비리 관원을 파직하고 추고한 이야기(황사우, <재영남일기>), 높고 낮은 요성의 중국 관리들이 조선 사행단에게 터무니없는 뇌물을 요구하는 이야기(조익, <황화일기>) 등 안타깝고 씁쓸한 이야기 등이 그것이다.

실력과는 상관없이 청탁을 넣은 자들이 부정합격하기 일쑤였던 과거시험

조선시대 부정부패의 실상을 돌아보고 적폐청산의 기조에 힘이 실리길
조선시대 선비들이 일기에 써내려간 ‘뇌물 이야기’는 어떻게 찾아볼 수 있을까? 한국국학진흥원에서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스토리테마파크(http://story.ugyo.net)에는 조선시대 일기류 237권을 기반으로 총 3,670건의 창작소재가 구축되어 있으며, 검색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매월 한 가지의 주제를 선정하여 웹진 담談을 발행하고 있는데, 전통적인 일기류를 소재로 하지만 주제의 선정은 지금의 일상과 맞닿아 있다.

스토리테마파크 운영 담당자인 한국국학진흥원 김민옥 박사는 선인의 일기 속에서 발견되는 부정부패의 생생한 모습을 통해, 적폐 청산의 화두가 대두하고 있는 요즘, 국가의 정당성이 확보되지 않은 나라의 미래가 어떠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되새길 수 있는, 힘 있는 역사콘텐츠가 창작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DGN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