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2.5.26 목 17:24
> 뉴스 > 뉴스 > 새마을
     
경북도, 세네갈 청년리더 90일간의 새마을연수 대장정 마쳐
2016년 06월 02일 (목) 15:40:54 경북도 webmaster@dgn.or.kr
- 아프리카에서 13천여㎞ 달려와 경북의 선진 벼농사 기술 전수 받아 -

경상북도와 세네갈 정부 간 새마을운동 협력 MOU 체결(2015.11.19.)에 따른 ‘세네갈 새마을 청년리더 연수단’이 경상북도에서 90일간의 새마을운동 교육을 마쳤다.

2일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도청 접견실에서 세네갈 새마을 청년리더단에게 교육 수료를 축하하고 세네갈 영농지원 파견단에게 출국신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교육 활동 영상을 관람하고 교육 사진첩을 수여 하면서 “경상북도의 뛰어난 벼 농업기술을 바탕으로 세네갈의 벼 재배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켜, 식량 자급자족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경북의 농업 기술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하여 경북농업의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마을리더 연수생(Mr. Abdou Diouf 등 6명)은 세네갈의 돔보 알라르바 등 3개 마을을 대표하여 농기계 엔지니어, 교사, 농업인 중심으로 구성 됐다.

이들은 주로 농업기술원에서 세네갈 식량 자급을 위해 벼농사 중심으로 교육을 받았는데, 벼 기계이앙 등 생력화 재배기술, 각종 농기계 운전조작 및 정비, 농업현장 학습 등으로 이루어졌다.

연수생들은 90일 동안 주경야독을 실천하였으며 낮에는 농업 기술 교육으로 땀을 흘렸고, 밤에는 한국어 수업을 통해 한국을 더 배우고자 하는 열정을 보였다.

또한 지난 4월 21일 세네갈 대통령실 사무국 차장인 ‘오마흐 삼바바 바’등 고위공직자 5명이 농업기술원을 방문하여 열심히 교육받고 있는 세네갈 청년리더들을 격려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교육을 마친 세네갈 연수생들은 6월 4일 세네갈로 돌아가게 된다. 연수생 대표인 압듀 디우(Mr. Abdou Diouf)는 “경북농업의 발전상을 많이 배웠고, 세네갈에 돌아간 후 한국의 벼 재배기술을 보급하여 세네갈도 한국처럼 농업이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6월 중순경 농업기술원 안덕종 박사 등 농업전문가 3명이 파견되어 연수를 받은 세네갈 청년리더들과 함께 벼농사 시범단지 조성을 시작한다.

파견 벼농사 전문가와 연수자들이 세네갈에 도착하여 벼농사 시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사용할 트랙터, 경운기 등 농기계 24종과 비료, 농약 등 농자재 등이 세네갈 현지로 이동 중에 있다.

한편, 현재 세네갈은 농업인구가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주요재배 작물은 벼, 땅콩, 기장, 옥수수, 카사바 등 다양한 작물이 재배되고 있다. 벼 재배기술 수준이 낮아 생산량이 낮았으나, 경북형 벼농사 시범단지 종합기술 투입으로 쌀 수량을 높이고, 장기적으로는 세네갈 쌀 자급자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북도의 다른기사 보기  
ⓒ DGN(http://www.dg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