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20.3.31 화 21:20
 롤러코스터 인생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20-02-27 10:01:47   


한 어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부에게는 아내와 두 명의 아들이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을 이어 두 아들도 성인이 되면
모두 어부가 되길 바랄 만큼 '어부'라는
직업에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어부는 화창한 날씨에
두 아들을 데리고 바다에 나갔습니다.
두 아들에게 자신의 물고기잡이 솜씨를
뽐낼 작정이었습니다.

아내가 정성껏 싸준 도시락까지 챙겨
기분 좋은 항해를 시작했는데.
오후가 되자 맑았던 날씨가 음산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바람이 불고 폭풍과 함께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삼부자가 탄 조그만 배는 쉴 새 없이 곤두박질쳤습니다.
밤이 되도록 맹렬한 파도에 도무지 방향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조금 남았던 희망마저 절망으로 바뀌는 순간,
둘째 아들이 소리쳤습니다.
"아버지 저쪽에 불기둥이 보여요.
우리는 살았어요!"

삼부자는 다시 희망을 부여잡고
필사의 힘을 다해 불길 쪽으로 노를 저었습니다.
가까스로 포구에 도착한 삼부자는
기뻐 어쩔 줄 몰랐습니다.
포구에는 가족들을 걱정하며 마중 나온
아내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런데 뭔가가 이상했습니다.
무사히 돌아온 삼부자의 모습에 환성을 지르고
한걸음에 달려올 줄 알았던 어부의 아내는
안절부절못하고 있었습니다.

어부가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는데
당신은 기쁘지도 않소?"

남편의 말에 아내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여보, 사실 오늘 저녁에 우리 집 부엌에서
불이 나 집이 그만 다 타버렸어요.
저만 가까스로 살아남았어요.
미안해요."

그러니까 삼부자가 구원의 빛으로 여기며
반가워했던 불기둥은 사실 어부의 집이 타는
불기둥이었던 것입니다.

어부는 아내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우리는 폭풍우에 방향을 잡지 못해 난파 직전에 있었소.
그런데 저 멀리 불기둥을 보고 살아온 것이오.
너무 상심하지 마오, 그 덕에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고,
당신도 무사하잖소. 그것으로 됐소.
집이야 다시 지으면 되지."





우리네 인생은 그야말로 롤러코스터와 같습니다.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맑은 날이었다가도
갑자기 바람이 불고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너무 캄캄해서 아무것도 볼 수 없는 밤이었다가도
금세 해가 동트는 아침이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알 수 없는 게 우리 인생이라지만
분명한 건 절망 끝에는 희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절대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마세요.
다시 일어서면 그만입니다.

대한민국도 지금은 '코로나19'로 힘든 가운데 있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다들 힘내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두려움은 희망 없이 있을 수 없고
희망은 두려움 없이 있을 수 없다.
– 바뤼흐 스피노자 –
 

2020-02-27 10:01:47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5111
  굿네이버스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건강관리협회와 시민사회협력 신규사업 약정 체결   건협 대구지부   -   2020-03-18
5110
  건협,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의료지원단 운영   건협   -   2020-03-12
5109
  11일부터 우체국에서도 마스크 구매   경북우정청   -   2020-03-10
5108
  한국건강관리협회 코로나19 대응 생활치료센터 의료지원단 파견   한국건강관리협회 대   -   2020-03-10
5107
  마스크 5부제 관련 국무총리 담화문   대구시     2020-03-08
5106
  주왕산국립공원 봄철 산불방지 탐방로 통제기간 운영   주왕산국립공원     2020-03-02
5105
  오르막길   따뜻한하루   -   2020-02-28
5104
  롤러코스터 인생   따뜻한하루   -   2020-02-27
5103
  47년 만에 돌아온 반지   따뜻한하루   -   2020-02-25
5102
  남들과는 다르게, 남들보다 앞서서   따뜻한하루   -   2020-02-24
5101
  므두셀라 나무   따뜻한하루   -   2020-02-22
5100
  백범(白凡)   따뜻한하루   -   2020-02-21
5099
  형제간의 용서   따뜻한하루   -   2020-02-19
5098
  건협, ‘식품 중 위해우려미생물 시험법 개발 연구’ 과제 착수   건협 대구지부   -   2020-02-19
5097
  건협 ‘캄보디아 기생충중증감염자 집중치료’ 실시   건협 경북지부     2020-02-17
5096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따뜻한하루   -   2020-02-17
5095
  소중하지 않은 것은 없다   따뜻한하루   -   2020-02-15
5094
  내 청춘은 지금부터   따뜻한하루   -   2020-02-14
5093
  스스로 운명을 정한 사랑   따뜻한하루   -   2020-02-13
5092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다   따뜻한하루   -   2020-02-1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