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2.7 토 22:53
 시골 버스의 기다림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9-11-04 09:41:01   
시골 버스의 기다림



오래전 어느 시골길 허름한 버스정류장에는
한 번 버스를 놓치면 다음 버스를
몇 시간이고 기다려야 했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그런 시골길을 달리던
버스 앞에 군인이 손을 흔들고 서 있었습니다.
버스 정류장도 아닌데 버스 기사는 흔쾌히
버스를 세워 군인을 태웠고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뜨거운 태양에 달궈질 대로 달궈져
찜통 같은 버스가 다시 출발해야 하는데
버스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더위에 슬슬 짜증이 난 승객들은
버스 기사에게 출발하자고 재촉했지만
버스 기사는 "저기..." 하며
눈으로 창밖을 가리켰습니다.

모두가 버스 기사의 눈을 따라 시선을 옮겼는데,
여인 한 명이 버스를 향해 열심히 뛰어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여인은 어린 아기를 업고 있었습니다.
저렇게 열심히 뛰어오는데, 버스가 출발하면
얼마나 허망할까 하는 생각에 승객들은 여인을
기다려 주기로 했습니다.

뜨거운 날씨에 에어컨도 없는 그 시절 버스에서
땀을 흘리는 승객들은 손부채를 흔들면서
아무 불평 없이 여인을 기다렸습니다.

그러길 몇 분 후, 여인이 도착했는데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버스 창문만
물끄러미 계속 바라보는 것이었습니다.
버스 기사가 타라고 말했지만,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창문을 통해 먼저 탄
군인에게 말했습니다.

"가족 걱정하지 말고 몸성히
잘 다녀오세요."

아쉬움과 사랑스러움이 듬뿍 담긴
여인의 말에 군인도 답했습니다.

"날씨도 더운데 힘들게 여기까지 왜 왔나.
걱정하지 말고 내 건강히 잘 다녀올게."

이 광경을 보고 있던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도 짜증도 내지 않았습니다.
그저 조용히 유쾌한 웃음으로
화답했습니다.





지금은 예전과는 다르게 시간이 갈수록
더 빠르고 더 편해져 가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버스에는 언제나
에어컨이 켜져 있고, 정해진 시간에 맞춰
버스를 탈 수 있는 세상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버스의 에어컨이 켜지지 않거나
출발 시간이 조금만 지체돼도 허허 웃으며
이해해 주는 사람들이 적은 세상으로
되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조금 불편해도 가끔은 사람들 간의
정으로 움직이는 무언가가 그리울 때가
더 많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
– 헬렌 켈러 –
2019-11-04 09:41:0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5033
  생애 최고의 여행을 떠나다   따뜻한하루   -   2019-12-07
5032
  히말라야 셰르파   따뜻한하루   -   2019-12-06
5031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관리사업 전개   건협 경북지부   -   2019-12-05
5030
  자신의 과녁   따뜻한하루   -   2019-12-05
5029
  금속공예 명장   따뜻한하루   -   2019-12-04
5028
  사랑은 희생이다   따뜻한하루   -   2019-12-03
5027
  노력하는 재능   따뜻한하루   -   2019-12-02
5026
  겨울철 기승을 부리는 건선,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김형록 과장(안동의료   -   2019-11-30
5025
  다시 일어서는 힘   따뜻한하루   -   2019-11-30
5024
  자기 몸을 던진 의인   따뜻한하루   -   2019-11-29
5023
  건협 16개 전 지부, ‘우수내시경실’ 인증 획득   건협 대구지부   -   2019-11-28
5022
  아이에게 남은 희망   따뜻한하루   -   2019-11-28
5021
  맨발의 정신   따뜻한하루   -   2019-11-26
5020
  신발과 맨발   따뜻한하루   -   2019-11-25
5019
  기회는 찾고 노력하는 자의 것   따뜻한하루   -   2019-11-23
5018
  네 가지 유형의 친구   따뜻한하루   -   2019-11-22
5017
  내가 쓰는 문장이 나를 말한다   따뜻한하루   -   2019-11-21
5016
  불행은 넘침에 있습니다   따뜻한 하루   -   2019-11-20
5015
  진짜 해녀가 된 작가   따뜻한하루   -   2019-11-19
5014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따뜻한하루   -   2019-11-1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