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2.6 금 21:18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9-10-24 10:36:52   

위지안, 그녀는 일찍 해외로 나와
더 넓은 세상을 보았고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학위를 마쳤습니다.

그녀는 환경과 경제학을 접목한 새로운 시도를 가지고
고국인 중국 학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서른이 안 된 나이에 푸탄대 최연소 교수로
강단에 섰습니다.

그녀의 행보는 거칠 것이 없었습니다.
북유럽의 친환경에너지 시스템을
중국에 도입하기 위한 거대한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그녀의 모습은 항상
밝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2009년 10월 말기 암 선고를 받습니다.
돌이 막 지난 아기 엄마였고, 명문대 교수로
달려왔던 인생이 그렇게 짧게 마쳐야 한다는
비정한 선고였습니다.

이미 온몸에 전이된 암세포 때문에
뼈가 녹아내리는 고통이 매일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고통스러운 삶이 끝나는 순간에도
절망하고 원망하는 대신 삶의 끝에 와서야
알게 된 것들을 자신의 블로그에
꼼꼼히 기록한 것입니다.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
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인 것 같다.
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어버린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되기도 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 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
그때 내가 심었던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운명이 나에게서 모든 것을 앗아간다 해도,
결코 빼앗지 못할 단 한 가지가 있다.
그건 바로 '선택의 권리'다.
나는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내 삶을 선택할 수 있는
최후의 권리를 나는 행사할 것이다.
절대 포기하지 말 것.
우리에겐 오늘을 살아야만 하는
분명한 이유가 있으니까"

이후 그녀의 글은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라는 제목으로 출판되어 수많은 사람에게
삶의 의미를 되새겨 주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절망과 고통 중에
삶의 끝에 서는 것만큼이나 더 큰 괴로움은
절대로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절망을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또 다른 경험으로 삼고 그 아픔 속에서
삶을 대하는 긍정성과 희망, 자기 일에 대한 소명,
가족에 대한 사랑 그리고 살아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인생이라는 것을
그녀는 알려주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나중에 하는 게 아니라 지금 하는 것입니다.
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에.
- 위지안 -
 

2019-10-24 10:36:5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5033
  히말라야 셰르파   따뜻한하루   -   2019-12-06
5032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관리사업 전개   건협 경북지부   -   2019-12-05
5031
  자신의 과녁   따뜻한하루   -   2019-12-05
5030
  금속공예 명장   따뜻한하루   -   2019-12-04
5029
  사랑은 희생이다   따뜻한하루   -   2019-12-03
5028
  노력하는 재능   따뜻한하루   -   2019-12-02
5027
  겨울철 기승을 부리는 건선,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김형록 과장(안동의료   -   2019-11-30
5026
  다시 일어서는 힘   따뜻한하루   -   2019-11-30
5025
  자기 몸을 던진 의인   따뜻한하루   -   2019-11-29
5024
  건협 16개 전 지부, ‘우수내시경실’ 인증 획득   건협 대구지부   -   2019-11-28
5023
  아이에게 남은 희망   따뜻한하루   -   2019-11-28
5022
  맨발의 정신   따뜻한하루   -   2019-11-26
5021
  신발과 맨발   따뜻한하루   -   2019-11-25
5020
  기회는 찾고 노력하는 자의 것   따뜻한하루   -   2019-11-23
5019
  네 가지 유형의 친구   따뜻한하루   -   2019-11-22
5018
  내가 쓰는 문장이 나를 말한다   따뜻한하루   -   2019-11-21
5017
  불행은 넘침에 있습니다   따뜻한 하루   -   2019-11-20
5016
  진짜 해녀가 된 작가   따뜻한하루   -   2019-11-19
5015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따뜻한하루   -   2019-11-18
5014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따뜻한하루   -   2019-11-1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