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8.20 화 21:55
 어머니의 바느질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9-07-27 22:20:15   

요즘은 옷을 기워 입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저희 가족은 기운 옷을
꼭 입어야 합니다.

최근 어머니는 조금이라도 옷이
찢어져 있는 것은 그냥 놔두지 못하고
반드시 꿰매야 직성이 풀립니다.
원인은 최근 수술과 치료를 받은
백내장 때문입니다.

어느 날 어머니는 바늘귀에 실을 꿸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 백내장 진단을 받기 전에는
침침해지는 눈이 노안이라고 생각하시고
상당히 침울해하셨습니다.

이제 겨우 쉰을 넘겼는데 손자는커녕
아직 자식이 결혼도 하지 않았는데
벌써 할머니가 되었다는 생각에
우울증도 겪으셨나 봅니다.

하지만 다행히 백내장은 녹내장과 달리
치료가 가능한 병이라더군요.
이제 수술을 받은 지 한 달 정도 되었는데
많이 좋아지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회복에 좀 더 시간이 필요한가 봅니다.
최근에도 바늘귀에 실을 꿰려 고군분투하시다가
결국 포기하신 어머니는 약간 토라진
목소리로 말씀하셨습니다.

"좀만 기다려 봐. 다음 주만 되면
내가 깨끗하게 꿰매 놓을 테니까.
내가 늙어서 이런 게 아니라 병 때문이라잖아!
병은 고치면 그만이라고!"

'나는 노인이 아니야!'라고 외치는
저희 어머니가 너무 귀엽습니다.





자식이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부모의 눈에는 항상 어린애로 보이는
이유는 부모의 마음가짐 때문입니다.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님의 마음가짐 덕분에
우리는 나이를 먹어도 부모님 앞에서는
순수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부모님께 남아있는 젊은 마음과 활력을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은 자신이 생각하는 모습대로 되는 것이다.
지금 자신의 모습은 자기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내일 다른 위치에 있고자 한다면 자기 생각을 바꾸면 된다.
– 얼 나이팅게일 –
 

2019-07-27 22:20:1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965
  떼쟁이 동생   따뜻한하루   -   2019-08-20
4964
  안전수칙 준수로 물놀이 사고를 예방 합시다   구미소방서 구조구급   -   2019-08-19
4963
  감정가 0원   따뜻한하루   -   2019-08-19
4962
  우리 남편 파이팅   따뜻한하루   -   2019-08-17
4961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따뜻한하루   -   2019-08-16
4960
  상처 입은 꽃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   따뜻한하루   -   2019-08-15
4959
  나는 절망하지 않는다   따뜻한하루   -   2019-08-13
4958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안내   의성소방서,   -   2019-08-09
4957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따뜻한하루   -   2019-08-09
4956
  5대 1의 법칙   따뜻한하루   -   2019-08-08
4955
  생명을 바라보는 마음   따뜻한하루   -   2019-08-07
4954
  모건 원더랜드   따뜻한하루   -   2019-08-06
4953
  의성소방서,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예방수칙 안내   의성소방서,   -   2019-08-06
4952
  여름철 안전한 휴가를 위한 안전한 물놀이 방법   고아119안전센터 센터     2019-08-06
4951
  청산도 슈바이처   따뜻한하루   -   2019-08-06
4950
  길게 줄을 선 사람들   따뜻한하루   -   2019-08-03
4949
  여름철 안전지킴이 119시민수상구조대   상림119안전센터 소방     2019-08-02
4948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따뜻한하루   -   2019-08-02
4947
  휴가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겨요   선산119안전센터 소방     2019-08-01
4946
  휴가철 물놀이 사고 예방 요령 숙지로 수난사고 방지   구미소방서 옥계119안     2019-07-2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