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2.13 금 17:31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9-07-26 10:46:42   

이제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도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있고
세상을 생각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에서
엄마가 기분 좋을 때 아빠한테 하는 것,
엄마가 무지 화나면 혼자서도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팔짱'입니다.

아이가 말합니다.
"어른들이 어린이가 다 갈 때까지 보고 있어요."
이것은 아이가 바라본 '시골'입니다.

"이건 딱 손가락만 해요."
'콧구멍'입니다.

"아빠랑 목욕하면 이걸 꼭 해야 돼요."
'만세'입니다.

"엄마가 아빠랑 외출할 때 맨날 이걸 해요."
'변신'입니다.

"이게 있으면 물건을 못 버려요."
'정(情)'입니다.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우정'이란
차에 친구가 안 타면 안 탔다고
소리치는 것입니다.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씨앗'은
작지만 들어있을 건 다 들어 있는
알찬 생명의 알입니다.

아이들이 말하는 '걱정'은
아빠가 출장을 가면 나와 엄마 주변에
계속 남아 있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바라보는 세상은 언제나
단순하지만 매혹적입니다.


# 오늘의 명언
아이들이 당신 말을 듣지 않는 것을 걱정하지 말고
그 아이들이 항상 당신을 보고 있음을 걱정하라.
– 로버트 풀검 –
 

2019-07-26 10:46:4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965
  쿼터리즘 세대   따뜻한하루   -   2019-12-13
4964
  삶이 있는 한 희망은 있습니다   따뜻한하루   -   2019-12-12
4963
  곶감이네 집   따뜻한하루   -   2019-12-11
4962
  올 겨울 뜨끈한 정치후원금과 함께   구미시선거관리위원회   -   2019-12-09
4961
  문순득의 표류기   따뜻한하루   -   2019-12-09
4960
  생애 최고의 여행을 떠나다   따뜻한하루   -   2019-12-07
4959
  히말라야 셰르파   따뜻한하루   -   2019-12-06
4958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관리사업 전개   건협 경북지부   -   2019-12-05
4957
  자신의 과녁   따뜻한하루   -   2019-12-05
4956
  금속공예 명장   따뜻한하루   -   2019-12-04
4955
  사랑은 희생이다   따뜻한하루   -   2019-12-03
4954
  노력하는 재능   따뜻한하루   -   2019-12-02
4953
  겨울철 기승을 부리는 건선,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김형록 과장(안동의료   -   2019-11-30
4952
  다시 일어서는 힘   따뜻한하루   -   2019-11-30
4951
  자기 몸을 던진 의인   따뜻한하루   -   2019-11-29
4950
  건협 16개 전 지부, ‘우수내시경실’ 인증 획득   건협 대구지부   -   2019-11-28
4949
  아이에게 남은 희망   따뜻한하루   -   2019-11-28
4948
  맨발의 정신   따뜻한하루   -   2019-11-26
4947
  신발과 맨발   따뜻한하루   -   2019-11-25
4946
  기회는 찾고 노력하는 자의 것   따뜻한하루   -   2019-11-2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