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3.26 화 08:33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9-01-11 09:31:06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1952년, 뉴질랜드 출신의 산악인
에드먼드 힐러리는 오랜 시간에 걸친 노력과 준비를 마치고
히말라야 산맥의 에베레스트 등정에 도전했습니다.

세계 최고봉이라는 에베레스트의 정상은
당시 아직 어떤 인간의 발길도 허락하지 않은
죽음의 미답지였습니다.

지금은 선험자들 덕분에 등반 코스 등이 알려졌지만,
당시에는 산행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던지라
에드먼드 힐러리의 열정적인 도전은
긴 준비와 극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재도전을 준비하던 에드먼드 힐러리에게
영국의 한 단체로부터 에베레스트
등반에 대한 강연 요청이 들어왔습니다.
강의를 수락하고 연단에 선 에드먼드 힐러리는
에베레스트의 험준함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한 청중이 질문했습니다.

"그렇게 험준한 산인데 등반을 포기할
생각은 없습니까?"

에드먼드 힐러리는 지도에 표시된 에베레스트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아니오. 나는 다시 등반할 겁니다.
처음은 실패했지만, 다음은 꼭 성공할 겁니다.
왜냐하면 에베레스트는 이미 다 자랐지만
나의 꿈은 아직도 계속 자라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1953년 5월 29일,
에드먼드 힐러리는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정복한 산악인이 되었습니다.



泰山(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만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노라.

세상에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일이라도
반드시 그 끝은 있는 법입니다.
하지만 인간의 꿈과 의지에는
끝이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꿈을 이루는 것을 막는 사람은 당신 자신밖에 없다.
– 토머스 브래들리 –
 

2019-01-11 09:31:06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777
  더 퍼스트 펭귄   따뜻한하루   -   2019-03-26
4776
  염분섭취량 높은 한국인 발병률 1위 “위암”조기예방   건협 대구지부   -   2019-03-25
4775
  이제 그만 던져버리세요   따뜻한하루   -   2019-03-25
4774
  성공의 지름길   따뜻한하루   -   2019-03-23
4773
  정상에서 우울, 분노의 아슬아슬 줄타기 “경계성 성격장애”   건협 대구지부   -   2019-03-21
4772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따뜻한하루   -   2019-03-21
4771
  정상에서 우울, 분노의 아슬아슬 줄타기, ‘경계성 성격장애’   건협 경북지부   -   2019-03-19
4770
  따사로운 봄날, 불청객 등장!!!   건협 대구지부   -   2019-03-19
4769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따뜻한하루   -   2019-03-19
4768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이상지질혈증, 제대로 알고 관리하자!!   건협 대구지부   -   2019-03-18
4767
  구강건강 빨간 불! 치은염 및 치주질환   건협 경북지부   -   2019-03-18
4766
  마법의 주문을 말해 보세요   따뜻한하루   -   2019-03-18
4765
  즐거운 나의 집   따뜻한하루   -   2019-03-16
4764
  위기는 기회다   따뜻한하루   -   2019-03-14
4763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건협 대구지부   -   2019-03-13
4762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이상지질혈증, 제대로 알고 관리하자!   건협 경북지부   -   2019-03-13
4761
  체력을 먼저 길러라   따뜻한하루   -   2019-03-12
4760
  신체 활동과 스트레스 해소   건협 경북지부   -   2019-03-11
4759
  구강건강 빨간 불! 치은염 및 치주질환   건협 대구지부   -   2019-03-11
4758
  프레디 머큐리를 죽음으로 몰고 간 에이즈,공포의 대상에서 만성질환으로   건협 경북지부   -   2019-03-0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