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1.19 토 17:56
 건강검진으로 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하자
 작성자 : 건협 대구지부      2019-01-10 09:38:22   

건강검진으로 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하자

전립선암은 우리나라 남성암 중 발병 5위를 차지하는 암이지만 국가검진에서 제외되어 있어 조기발견이 어려운 암이다. 조기에 진단하면 치료도 쉽고 고통도 덜하지만 조기에 발견하기가 쉽지 않은 전립선암. 새해에는 건강검진으로 남성 건강을 확인해보는 것이 어떨까?

전립선암이란?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장기로서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 내는 생식 기관 중 하나이다. 정상 성인의 평균적인 전립선 무게는 약 15~20g이며, 평균적인 크기는 길이 4cm, 폭 2cm, 그리고 깊이 2cm이다. 전립선 선체는 요도를 중심으로 동심원 형태로 배열되어 있다. 1968년 맥닐(J. E. McNeal)은 전립선을 영역별 개념으로 나누어 중심대, 말초대, 이행대, 전방 섬유로성 기질, 전립선 괄약근대로 분류하였으며, 전립선암은 주로 말초대에서 많이 발생한다.전립선암은 주로 노인들에게 많이 발생하고, 유전적 소인, 남성호르몬의 영향, 식이습관(특히 식생활의 서구화로 인한 지방 섭취 증가) 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립선암은 임상적 증상을 일으키지 않는 잠재성 암이 많고, 어떤 환자에게서는 아주 빨리 자라는 데 비해 다른 환자에게선 여러 해에 걸쳐 진행하는 등 성장 속도가 다양해서 암의 자연 경과를 예측하기도 어려운 편이다.

전립선암의 원인전립선암의 원인은 정확하게 알려진 것은 없지만 식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32개국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립선암에 의한 사망률은 총 지방 섭취량과 비례했다. 미국에 이민 간 한국인과 일본인이 자국에 사는 사람들보다 전립선암 발생률이 월등히 높은 것도 식습관, 특히 동물성 지방의 과도한 섭취와 관련이 있다는 주장의 근거로 인용된다. 또한 전립선암은 유전적 요인이 있다. 전립선암은 10% 정도의 유전 성향을 띠고 있는데, 직계가족 중에 전립선암 환자가 1명이 있는 경우 2.5배, 2명인 경우 5배, 3명인 경우 11배 전립선암의 발생위험도가 높아진다. 따라서 전립선암 가족력이 있으면 30대부터 전립선암에 대한 검사를 받을 것을 권한다.

전립선암의 조기 진단이 필요한 이유전립선암은 한국이 최근 급속히 서구화되고 고령화되면서 1999년에서 2013년까지 연령 표준화 발생률이 10.5%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등 그 발생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암이다. 2017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5년에 우리나라에서는 214,701건의 암이 발생했는데, 그 중 전립선암은 10,212건, 전체 암 발생의 4.8%로 7위를 차지했고 남성에게 발생하는 암 중에서는 5위를 차지하고 있다.하지만 현재 국가암조기검진사업이 여자는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의 5개 암에 대해서 시행되고 있는 반면, 남자는 위암, 간암, 대장암의 3개 암에만 적용이 되어 전립선암은 국가에서 시행하는 검진에서 제외되어 있다. 따라서 국가에서 시행하는 검진만으로는 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할 수 없는 것이다. 하지만 전립선암의 조기 진단은 매우 중요하다.전립선암은 조기에 진단하면 비교적 간단한 수술이나 방사선치료로 완치가 가능하지만, 병이 진행된 후에는 항호르몬치료나 항암치료가 필요하여 심한 경우는 사망에도 이를 수 있는 암이다. 하지만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자각 증상이 전혀 없고 일반적인 검사에서는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 특히 전립선암의 증상이 나타날 때는 이미 전립선암이 많이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치료가 어려워진다.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해서 치료하면 치료비용도 덜 든다. 치료비용이 고가로 알려진 로봇전립선암수술을 시행하기 전에, 단지 2~3개월의 항암제 가격 정도로 초기에 전립선암을 진단하여 치료하면 추후 고가의 치료비용을 부담할 일도 없는 것이다. 당연하게도 조기 진단을 통한 치료가 치료 기간 동안의 고통도 덜하다.

전립선암의 진단그렇다면 전립선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전립선암을 조기에 진단하기 위해서는 증상이 없을 때 비뇨기과를 방문하거나 건강검진을 할 때 전립선암에 대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전립선암의 대표적인 진단 방법인 혈중 전립선특이항원(prostate specific antigen: PSA) 검사는 저렴한 비용에 간단한 혈액 채취만으로 전립선암의 위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유용한 인체 종양 표지자 검사이다. PSA 검진이 고병기(high stage) 전립선암의 유병률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뛰어난 것은 이미 잘 증명이 되어있다. 특히 PSA 검진율이 높은 미국은 고위험군 전립선이 점진적인 감소추세에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반면 한국인의 전립선암은 외국에 비하여 임상적으로 진행된 병기의 환자 및 고위험군의 전립선암 비율이 높다. 하지만 PSA가 증가한 경우라도 반드시 전립선암이 있는 것은 아니고 전립선암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이기 때문에 전립선조직검사를 통해서 전립선암의 유무를 확인하게 된다.또 다른 진단 방법으로는 직장수지검사가 있다. 의사가 항문을 통해 직장으로 손가락을 넣어 전립선 후면을 만져보며 전립선의 크기와 딱딱한 정도, 주변 조직과의 관계를 짚어내는 검사로, 간단하고 안전하다. 혈중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가 광범위하게 이용되기 전에는 직장수지검사를 통해 일차 진단을 했으며, PSA 검사가 일반화된 요즈음에도 전립선 내에 국한된 암을 발견하는 수단으로 매우 유용하여 50세 이후의 남성은 매년 직장수지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유의할 점은, 직장수지검사가 매우 유용하기는 해도 병변이 상당히 진행되기 전에는 결절이 촉진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전립선암 조기 진단을 이 검사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경직장 초음파검사와 조직 생검, 복부 전산화단층촬영(CT) 또는 자기공명영상(MRI) 등 전립선암 검진에 다양한 방법들이 사용되고 있다.일반적으로 40대 이상부터 전립선암에 대한 검사를 받을 것을 권하고 있고 전립선비대증이 호발하는 60대 이상에서는 전립선암도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이 의심되는 환자는 검사 없이 약물 치료만 하는 것보다는 치료 시작 전에 전립선암이 동반되어 있지 않은지 한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결론적으로 전립선암은 한국에서 예상보다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간단한 검사로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조기 검진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저렴한 비용의 간편한 혈액 검사인 PSA 검사를 시행하여 전립선암의 위험을 확인하고, 필요시 전립선조직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새해가 되면 건강검진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밝아오는 기해년에는 전립선암에 대한 검사를 같이 해서 나의 전립선은 어떤지 확인해 보는 것은 어떨까 생각한다.

2019-01-10 09:38:2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777
  결혼식장의 기립박수   따뜻한하루   -   2019-01-19
4776
  뭉치면 강합니다   따뜻한하루   -   2019-01-17
4775
  전기장판·온수매트 끼고 사는 겨울, 난방기기 화상 조심   건협 경북지부   -   2019-01-16
4774
  신발 한 짝   따뜻한하루   -   2019-01-16
4773
  지구와의 동맹   따뜻한하루   -   2019-01-15
4772
  정신건강 우울증과 공황장애에서 벗어나기   건협 대구지부   -   2019-01-14
4771
  건협 경북지부, ‘뼈 도둑! 골다공증을 잡아라! ’건강강좌 실시   건협 경북지부   -   2019-01-14
4770
  질문의 힘   따뜻한하루   -   2019-01-14
4769
  신년회 많은 새해, 위식도 역류질환 주의보   건협 경북지부   -   2019-01-11
4768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따뜻한하루   -   2019-01-11
4767
  아들의 미인대회   따뜻한하루   -   2019-01-10
4766
  건강검진으로 전립선암을 조기 진단하자   건협 대구지부   -   2019-01-10
4765
  신년회 많은 새해, 위식도 역류질환 주의보   건협 대구지부   -   2019-01-09
4764
  비운의 천재   따뜻한하루   -   2019-01-08
4763
  그곳은 저의 부모님 자리입니다   따뜻한하루   -   2019-01-07
4762
  칭찬으로 내리는 벌   따뜻한 하루   -   2019-01-05
4761
  작전명 '독수리'   따뜻한하루   -   2019-01-04
4760
  부정맥, 바르고 정확하게 알기   건협 대구지부   -   2019-01-02
4759
  작은 기도   따뜻한하루   -   2018-12-31
4758
  활빈단,日초계기 저공비행하고도 발뺌하며 영상공개 지시한 아베 총리 한국 멸시 망발 규탄   활빈단     2018-12-3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대구시 동대구로85길 27, 2층 (우) 41256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