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7.20 토 22:37
 지혜로운 여성의 의지
 작성자 : 따뜻한 하루      2018-12-29 22:32:59   


조선 중기의 화가이자 문인으로 율곡 이이의
어머니였던 신사임당은 현명하고 지혜로운 여성으로
대표되는 역사적인 인물입니다.

하지만, 신사임당의 남편 이원수는 소문난 한량이었습니다.
그런 남편을 나라를 위한 인재가 되어달라고
간곡히 설득하였습니다.

신사임당의 뜻에 감화된 남편은 과거급제를 목표로
10년 동안 공부를 하겠다는 결심을 하고
한양으로 떠나게 됩니다.

신사임당 역시 남편과의 10년간 이별이라는
매우 힘든 결정을 했지만, 남편의 성공을 위해
괴로움을 참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한양으로 떠난 남편은 홀로 지내는
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만 집으로 돌아와 버렸습니다.

신사임당은 이래서는 안 되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는 바느질 그릇에서 가위를 끄집어내어
남편 앞에 놓고는 말했습니다.

"당신이 이렇게 나약하다면 저는 희망이 없습니다.
이 가위로 머리를 자르고 절에 들어가던지
아니면 자결하는 게 낫겠습니다."

신사임당의 단호한 결의에 정신이 든 남편은
다시 한번 굳게 결심하고 부인과 작별하고
길을 떠났습니다.



때로는 고난과 역경에 지쳐 의지가 꺾이고
노력을 포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에게 우리가 가진 의지를
나누어 줄 수 있습니다.

어쩌면 그 의지의 나눔이 이 세상에
위대한 무언가를 남기는 초석이
될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위대한 인물에게는 목표가 있고,
평범한 사람들에게는 소망이 있을 뿐이다.
– 워싱턴 어빙 –
 

2018-12-29 22:32:5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777
  사람에 관한 공부   따뜻한하루   -   2019-07-20
4776
  행복의 조건   따뜻한하루   -   2019-07-19
4775
  건협 경북지부, 고객과 함께하는 건강강좌 실시   건협 경북지부   -   2019-07-18
4774
  유모차 공수작전   따뜻한 하루   -   2019-07-18
4773
  인생의 복기   따뜻한하루   -   2019-07-17
4772
  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16
4771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따뜻한하루   -   2019-07-15
4770
  「7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입니다   대구 북구청 세무과     2019-07-12
4769
  웨이터의 법칙   따뜻한하루   -   2019-07-12
4768
  건협, 제25회 초등학생 금연글짓기 공모 시상식 개최   건협 대구지부   -   2019-07-11
4767
  상처 없는 독수리   따뜻한 하루   -   2019-07-11
4766
  나의 진정한 영웅   따뜻한하루   -   2019-07-10
4765
  다시 찾아온 물놀이 계절!! 즐거운 놀이 방법은??   구미소방서 해평119안     2019-07-09
4764
  어쩌면 말입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09
4763
  장애인정책이 31년 만에 바뀝니다.   국민연금 대구수성지   -   2019-07-08
4762
  2019년 달라지는 기초연금   국민연금 대구수성지   -   2019-07-08
4761
  하면 된다   따뜻한하루   -   2019-07-08
4760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적 서점   따뜻한하루   -   2019-07-06
4759
  당신의 눈을 가리고 있는 것은?   따뜻한하루   -   2019-07-04
4758
  당신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0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