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2019.7.16 화 23:33
 왜 협상이 필요한가
 작성자 : 따뜻한하루      2018-12-27 13:11:42   


고려 성종 때인 서기 993년,
거란은 80만 대군을 이끌고 고려를 침략했습니다.
거란의 적장 소손녕은 고려를 향해
"강변까지 나와서 항복하지 않으면 섬멸할 것이니,
고려의 군신들은 우리의 군영 앞에 나와 항복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기겁한 고려조정에서는 항복하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고려의 뛰어난 재상 '서희'는 단신으로 적진을 찾아가
소손녕과 담판을 지었습니다.


= 소손녕 =
고려는 신라 땅에서 일어났고,
고구려 영토의 대부분은 우리 영역 안에 있으며
그래서 고구려의 옛 영토는 우리 땅이다.
그러니까 그 영토를 내놓아라!

= 서희 =
우리는 고구려를 계승한다는 뜻에서 고려라고 이름을 지었고,
수도가 평양인 것도 고구려를 이으려는 것이다.
그러니 따지고 본다면 거란의 동경도 고려의 땅인데
누가 누구한테 침략한다는 것이냐?

= 소손녕 =
그럼 왜 우리 거란과 더 가까운 위치이면서
송나라 하고만 교류하는 것이냐?

= 서희 =
거란과 교류를 못 한 건 여진족이 막고 있어 그렇다.
거란이 여진을 몰아내고 그 땅을 우리한테 준다면
그때는 거란과 교류할 수 있을 것이다.


7일 밤낮으로 이루어진 서희와 소손녕 간의
외교협상은 결국 서희의 압승으로 끝났습니다.
넓은 혜안으로 정세를 살핀 서희는 당시
거란의 주적은 고려가 아닌 격전을 벌이던 송이었고,
고려 침공은 송나라와의 본격적인 전쟁에 앞서
후방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역사적으로 이름 높은 서희의 외교담판은
거란의 대군을 물러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지금의 평안북도 서쪽 일대인 강동 6주를
고려의 영토로 얻어내고, 훗날 거란과의 전쟁에서
양규나 강감찬 같은 명장들이 활약할 수 있는
기틀을 세워 주었습니다.



역사가들은 서희가 외교관으로서만
주목받는 것을 탐탁지 않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역사가들은 서희가 고려와 거란 전쟁 승리의
포석을 마련한 뛰어난 국정 설계자이자
희대의 천재 전략가라고 말합니다.

장기적인 전략적 안목과 대국을 보는 시야는
외교관이 지녀야 할 가장 중요한 능력이긴 하지만,
서희에 대해 그저 외교관이라는 특정 지위만
내세우는 것은 어쩌면 서희의 업적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하는
학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 오늘의 명언
평화는 분쟁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분쟁을 평화로운 방법으로 다루는 능력이다.
– 로널드 레이건 –
 

2018-12-27 13:11:4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777
  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16
4776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따뜻한하루   -   2019-07-15
4775
  「7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입니다   대구 북구청 세무과     2019-07-12
4774
  웨이터의 법칙   따뜻한하루   -   2019-07-12
4773
  건협, 제25회 초등학생 금연글짓기 공모 시상식 개최   건협 대구지부   -   2019-07-11
4772
  상처 없는 독수리   따뜻한 하루   -   2019-07-11
4771
  나의 진정한 영웅   따뜻한하루   -   2019-07-10
4770
  다시 찾아온 물놀이 계절!! 즐거운 놀이 방법은??   구미소방서 해평119안     2019-07-09
4769
  어쩌면 말입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09
4768
  장애인정책이 31년 만에 바뀝니다.   국민연금 대구수성지   -   2019-07-08
4767
  2019년 달라지는 기초연금   국민연금 대구수성지   -   2019-07-08
4766
  하면 된다   따뜻한하루   -   2019-07-08
4765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적 서점   따뜻한하루   -   2019-07-06
4764
  당신의 눈을 가리고 있는 것은?   따뜻한하루   -   2019-07-04
4763
  당신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따뜻한하루   -   2019-07-03
4762
  행복의 크기   따뜻한하루   -   2019-07-02
4761
  최고의 운동선수   따뜻한하루   -   2019-07-01
4760
  쉬운 것부터 천천히   따뜻한하루   -   2019-06-29
4759
  마음먹는 대로 젊어집니다   따뜻한하루   -   2019-06-28
4758
  세상이란 게 다 그런 거라네   따뜻한하루   -   2019-06-2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GN 우)42020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90, 1502호(범어동, 범어타워) TEL: 053)751-3657 | FAX: 053-759-3657
등록번호 : 대구 아 00019 | 등록일자 : 2008년5월13일 | 발행·편집인 : 박연찬 | 청소년보호정책 담당자 : 박연찬
Copyright 2008 by DGN. DGN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mail to webmaster@dgn.or.kr